전체메뉴
아내 성폭행범 성기 절단…남편, 성폭행범보다 더 중형 받아
더보기

아내 성폭행범 성기 절단…남편, 성폭행범보다 더 중형 받아

뉴스1입력 2019-10-18 10:44수정 2019-10-18 10: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폭행범의 성기를 잘라 버린 남편 - 데일리메일 갈무리

아내가 성폭행 당하는 모습을 본 남편이 성폭행범의 성기를 절단하는 사건이 우크라이나에서 발생했다고 영국의 데일리메일이 18일 보도했다.

그런데 문제는 성폭행범보다 남편이 더 중형을 받는다는 사실이다. 유죄 확정시 성폭행범은 5년 형을, 남편은 8년 형을 받게 된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지난 13일(현지시간) 밤 우크라이나 북동부에 위치한 하르키프 주의 슈브첸코베 마을에서 문제의 사건이 발생했다.


20대인 남편과 아내는 식당에서 저녁식사를 했다. 아내가 먼저 집에 갔고, 남편은 10분 뒤 쯤 집으로 향했다.

주요기사

남편이 아파트 단지에 들어서자 인근 숲속에서 비명소리가 났다. 들어가 보니 아내가 괴한에게 성폭행을 당하고 있었다. 격분한 남편은 성폭행범을 마구 때린 뒤 가지고 있던 스위스제 군용 칼로 성폭행범의 성기를 잘라 버렸다.

마을 사람들의 신고로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성폭행범을 병원으로 옮겼다. 병원측은 “절단된 성기 봉합에는 성공했으나 완전한 원상회복은 장담할 수 없다”고 밝혔다.

문제는 성폭행범은 강간죄로 5년 형을 받게 되나 남편은 상해죄 등으로 8년의 중형을 받게 된다는 사실이다. 이에 따라 이 지역 여성단체가 남편의 구명운동에 나섰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