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설리 사망 119보고서’ SNS 유출… 경기소방본부, 대국민 사과
더보기

‘설리 사망 119보고서’ SNS 유출… 경기소방본부, 대국민 사과

수원=이경진 기자 입력 2019-10-18 03:00수정 2019-10-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와 관련된 구급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것에 대해 경기도 소방당국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정요안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청문감사담당관은 17일 청사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문건은 동향 보고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한 직원에 의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유출됐으며 이후 포털사이트 블로그 등으로 확산됐다”며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 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데 대해 유가족과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문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원=이경진 기자 lkj@donga.com
주요기사
#가수 설리#구급활동 동향 보고서#sns 유출#경기소방본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