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시아나항공, ‘에어버스 A350-900’ 10호기 도입
더보기

아시아나항공, ‘에어버스 A350-900’ 10호기 도입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19-10-17 20:11수정 2019-10-17 20: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6일 첨단 기종인 ‘에어버스 A350-900’ 10호기를 도입했다고 17일 밝혔다. 항공기 도입 행사는 한창수 사장과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에어버스 A350-900은 장거리 비행에 최적화된 최신 항공기로 중장거리 노선 강화를 위한 핵심 기종이다. 아시아나는 장거리 중심 네트워크 항공사로 탈바꿈하기 위해 오는 2025년까지 A350을 활용한 장거리 노선 공급 비중을 60%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 기종은 기존 노후 항공기보다 연료 효율성이 25% 이상 우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나의 경우 앞서 도입한 A350을 동남아 노선인 싱가포르와 하노이, 호치민 등을 비롯해 유럽과 런던, 파리, 미국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등 장거리 노선에 투입하고 있다. 이달 28일에는 A350을 활용한 포르투갈과 리스본 노선 운항에 들어갈 예정이다.


특화 서비스로는 기내 와이파이와 로밍 서비스가 제공되며 객실 공간이 동급 중대형 항공기에 비해 넓게 설계됐다. 소음과 탄소배출도 절감했으며 기내 기압과 습도 및 조명이 개선돼 보다 쾌적한 기내 환경을 탑승객에게 제공한다고 아시아나 측은 설명했다.
아시아나는 A350 기종을 지속 도입해 기단 세대교체를 가속화 한다는 방침이다. 중장거리 노선에는 연료 효율이 우수한 A350 위주로 편성해 수익성을 높이고 단거리 노선에는 올해 처음 도입한 ‘에어버스 A321네오(NEO)’를 투입해 노선 경쟁력을 끌어올린다는 전략이다. A350과 A321네오는 순차적으로 각각 30대, 25대를 도입한다.

주요기사

한편 아시아나는 지난 11일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열린 ‘A350XWB 심포지엄’에서 항공기 제조·판매업체 에어버스로부터 ‘A350 운영 신뢰도 최우수’ 항공사로 선정됐다. A350은 현재 글로벌 29개 항공사가 총 302대를 운영하고 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