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패스트트랙’ 국회의원 강제 소환 어렵다”
더보기

윤석열 “‘패스트트랙’ 국회의원 강제 소환 어렵다”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7 16:00수정 2019-10-17 17: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국회 회기 중에 있는 국회의원을 상대로 강제소환이 어렵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 총장은 17일 법제사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질의에 이 같이 답변했다. 표창원 의원은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패스트트랙 사건 수사와 관련해 압력성 발언을 자주했다”라고 주장하며 검찰 수사에 영향을 미쳤느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저희들은 원칙에 따른다”고 말했다. 표 의원이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받아드려도 되느냐”라고 재차 묻자 윤 총장은 “네”라고 짧게 대답했다. 이어 “원칙 따라 (수사)하고 있고 출석요구는 했다. 다만 국회 회기 중 강제소환은 어려운 것 아니겠냐”라고 토로했다.


이날 윤 총장은 검찰을 향한 일부 국민의 불신과 관련해 “(과거 검찰의 권력적 과오를) 정리하는 데까진 했지만 미진했다고 생각한다”며 “우리가 온당하다고 생각한 사안에 대해서 비판이 있다면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함나얀 동아닷컴 기자 nayamy94@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