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최자, ‘전 연인’ 설리 추모…“추억 고이 간직할게, 보고싶다”
더보기

최자, ‘전 연인’ 설리 추모…“추억 고이 간직할게, 보고싶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10-16 16:05수정 2019-10-16 16: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자(왼쪽)와 설리. 동아닷컴·스포츠동아DB

그룹 다이나믹듀오 최자(본명 최재호·39)가 세상을 떠난 가수 겸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25)를 추모하는 글을 남겼다.

최자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는 서로의 인생에서 가장 아름다운 순간들을 함께했다. 이토록 안타깝게 널 보내지만 추억들은 나 눈 감는 날까지 고이 간직할게 무척 보고싶다”고 밝혔다.

대상을 지목하진 않았지만 전 연인인 설리를 향한 추모글로 보인다. 두 사람은 지난 2014년 8월 공개연애를 시작했지만 2년 7개월 만에 결별했다.


설리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이후 최자를 향한 악플 테러가 이어지기도 했다.

주요기사

한편, 설리는 14일 오후경기도 성남시 수정구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16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1차 부검 결과 외력이나 외압 등 기타 타살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는 의견을 구두 소견으로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