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유 “‘도깨비’ 이후 지쳤던 시기…개인으로 돌아오는 시간 가져”
더보기

공유 “‘도깨비’ 이후 지쳤던 시기…개인으로 돌아오는 시간 가져”

뉴스1입력 2019-10-16 15:13수정 2019-10-16 15: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매니지먼트 숲 © 뉴스1

배우 공유가 tvN 드라마 ‘도깨비’ 이후 공백기를 지나 오랜만에 관객들과 만나는 소감을 밝혔다.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주연 공유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조남주 작가의 동명 원작 소설이 원작이다.


공유는 ‘부산행’ ‘밀정’ 이후 3년여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해 관심을 모은다. 그는 김지영의 남편 대현 역을 맡아 지영을 걱정하고 지켜보는 모습을 그려냈다.

주요기사

이날 공유는 “‘도깨비’ 끝나고 지쳤었다. 많은 일들이 제게 있었다. 물론 좋은 일이라 행복했지만 그 이후에 오는 여러 감정들이 있었다. ‘내가 좀 지쳤구나’ 생각했던 시기였다”며 “그와 관련된 프로모션, 해외 활동 끝내놓고 개인으로 돌아오는 시간을 오롯이 가졌던 것 같다. 저를 돌아보고 치유하는, 나를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 생각했다. 다시 채우고 작품을 결정할 수 있지 않았나 한다”고 털어놨다.

또 공유는 판타지 장르의 ‘도깨비’ 이후 현실을 반영한 ‘82년생 김지영’으로 돌아오게 된 데 대해 “관객들이 얘기를 해주시겠지만 겸허하게 어떤 얘기든 다 들을 거다. 바람이 있다면 저를 향한 대중의 우려가 영화를 보시고 난다음에 ‘그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그렇지 않네’라고 그런 생각해주신다면 기쁠 것 같다. 그게 제일 바라는 것 같다”고 말했다.

공유는 “만약에 ‘기존 이미지가 너무 세서 어떤 역할을 맡기에는 부족하다’ 그러면 그 또한 받아들여야 하는 것 같다. 그렇다고 해서 다음에 이런 톤의 무등의 캐릭터나 역할을 피하진 않을 거다. 다음엔 더 잘할 거다. 보란듯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제 성향상 관객이나 시청자 입장에서 이런 얘기를 좋아한다. 캐릭터나 얘기가 현실과 닿아있는 걸 좋아하고 소소하고 일상적인 얘기지만 그 안에서 영화를 보는 사람들이 자기 일상을 투영할 수 있는 작품을 좋아한다”며 “그런 제 성향이 작품 선택에도 영향을 미친다. 제가 느꼈을 때 영화가 얘기하고자 하는 바가 확실하다 느꼈을때 거기에 들어가고 싶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