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양 남북전 지켜본 스웨덴 대사 “애들 앞에서 싸우지 마요”
더보기

평양 남북전 지켜본 스웨덴 대사 “애들 앞에서 싸우지 마요”

뉴스1입력 2019-10-16 10:29수정 2019-10-16 10: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요아킴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공개한 남북전 영상(베르스트룀 SNS) © 뉴스1

중계방송 없이 치러져 현장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키우고 있는 평양 남북축구 일부 장면이 주북 스웨덴 대사가 자신의 SNS에 올린 영상을 통해 살짝 공개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지난 15일 오후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한국은 북한과 함께 나란히 2승1무를 기록했으나 골득실 +10으로 +3의 북한을 제치고 1위를 유지하게 됐다.

이날 경기는 북한 측의 비협조로 전파를 타지 못했다. 때문에 한국의 팬들은 경기 내용을 전혀 볼 수 없었다. 현장에 파견된 아시아축구연맹(AFC) 경기감독관의 도움을 받아 ‘글’로 상황을 전해들어야했다.


대한축구협회의 설명에 따르면 경기가 꽤 거칠었다는 전언이다.

주요기사

협회 측은 “선수들 사이 긴장감이 가득했고 한 차례 충돌이 있어 경기 감독관이 안전요원을 대기시켰을 정도”라고 분위기를 알렸다. 실제로 전반 30분 북한의 12번 리영직의 옐로카드를 시작으로 남북 선수 4명이 경고를 받았다.

요아킴 베리스트룀 북한 주재 스웨덴 대사가 자신의 SNS에 올린 영상에서도 양국 선수들이 잠시 충돌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베리스트룀 대사는 영상과 함께 “애들 앞에서 싸우지 마요. 아, 그런데 오늘은 경기장에 아무도 없네”라는 글을 게재, ‘무관중’으로 펼쳐진 경기에 대한 씁쓸함을 돌려 전했다. 장면에는 한국의 주장 손흥민이 북한 선수들 무리로 들어가 말리는 모습도 보인다.

베리스트룀 대사는 경기 전 애국가가 나오는 영상에는 “평양에서 한국 국가가 연주되는 역사적인 순간”이라 적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