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 참석…김경수·송기인도 만나
더보기

文대통령,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 참석…김경수·송기인도 만나

뉴스1입력 2019-10-16 09:59수정 2019-10-16 11:5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2019.10.14/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16일 오전 10시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에서 열린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를 대표해 민주화를 위해 싸운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민주화운동 참여자들을 위로했다.

올해 기념식은 40주년을 기념하는 동시에, 부마민주항쟁이 지난달 24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후 처음 열리는 정부 주관 기념식이다. 현직 대통령이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곳에서 자신의 ‘멘토’인 송기인 신부(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 ‘복심’ 김경수 경남도지사 등과도 만났다.

기념식 애국가 제창에는 부마민주항쟁 참여자와 가족 30여명이 직접 무대에 올라 애국가를 부르면서 눈길을 끌었다. 항쟁 당시 증언과 기록에 따르면 부마민주항쟁 참여자들은 현장에서 애국가를 가장 많이 불렀다.


이어 첫번째 주제공연인 ‘그날의 부마’ 공연이 펼쳐졌다. 송기인 이사장의 경과보고, 부마항쟁 참여자의 증언 영상, 경남대 학생들이 참여한 항쟁 주요 장면 재현 등이 무대에서 진행됐다. 문 대통령은 엄숙한 표정으로 공연을 보았고, 김 여사는 애써 눈물을 참는 모습을 보였다.

주요기사

특히 부마항쟁 참여자인 옥정애(현 부마진상규명위원회 위원)씨의 딸 이용빈씨가 관련 편지를 낭독했다. 용빈씨는 “엄마가 보여준 용기, 엄마가 겪은 고통이 우리 역사를 한 걸음 나아가게 했고, 저 역시 그 속에서 존재한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여사는 용빈씨의 편지를 들으며 하염없이 눈물을 흘리는 옥정애씨의 어깨를 감싸며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진 기념사에서 40년 전 민주화를 위해 싸우다 상처를 입은 피해자와 관계자에게 정부를 대표해 공식으로 사과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금 국민은 더 많은 민주주의와 더 좋은 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다”며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 번째로 ‘민주의 불꽃’이란 주제로 펼쳐진 공연에선 백범 김구 소재 영화 ‘대장 김창수’ ‘암살’ 등에 출연했던 배우 조진웅씨의 시 낭송(고(故) 임수생 시인의 ‘거대한 불꽃 부마민주항쟁’)을 시작으로 소프라노 박은주 부산대학교 교수와 부산시립합창단, 창원시립교향악단이 함께한 ‘햇살’(신경림 원작)이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부마민주항쟁 당시 참여자들이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자유, 민주로 개사해 불렀던 것과 같이 이번 기념식에서도 ‘우리의 소원’을 총 3절(자유·민주·통일)로 개사해 전체 참석자들이 함께 불렀다.

문 대통령은 기념식 참석에 앞서 ‘부마민주항쟁 특별전시’를 항쟁 참여자들과 함께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1979년 당시 부산대에서 민주선언문을 직접 작성해 배포한 신재식(10.15 민주투쟁선언문 제작 배포), 정광민(10.16 선언문 제작 배포) 등 항쟁 참여자들과 함께 1979년 당시 제작 배포된 선언문 3종 및 사진자료 등 기록물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전시를 감상했다.

한편 부마민주항쟁은 부산지역과 경남 지역(마산)의 학생과 시민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해 발생한 대규모 민주화운동이다. 1979년 10월16일 부산에서 처음 발생해 같은 달 18일 창원(옛 마산)지역까지 확산됐다.

부마민주항쟁은 이후 발생한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으로 정신이 이어졌으며, 최근 국가기념일로 지정됨으로써 4·19혁명,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40주년 기념식에는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부산과 창원의 예술인이 함께했을 뿐만 아니라, 부마민주항쟁을 비롯한 민주화운동 단체 대표(3·15의거, 5·18광주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가 함께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행사에는 김명수 대법원장과 유남석 헌법재판소장, 권순일 중앙선거관리위원장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주영 국회부의장,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등이 자리했다. 청와대에서는 강기정 정무수석과 이용선 시민사회수석 등이 참석했다.

기념식이 열린 경남대학교는 1979년 10월16일 부산에서 시작된 시민항쟁이 10월18일 마산으로 확산된 출발점이다. 부마민주항쟁 당시 경남대 도서관 앞에 모인 학생들은 교문이 막히자, 담장을 넘어 마산 시내로 나가 시민들과 함께 유신 철폐 시위를 벌였다. 경남대 학생들은 강의실 안에서 창문으로 이날 기념식을 관람하는 모습도 보였다.

이날 공연이 진행된 무대 또한 부마민주항쟁을 대표하는 상징(부산대학교 부마항쟁발원지 기념탑, 창원 부마항쟁 상징조형물)으로 구성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