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시민 방송 공동MC “검사들이 여기자 좋아해 정보 흘려”
더보기

유시민 방송 공동MC “검사들이 여기자 좋아해 정보 흘려”

김소영 기자 입력 2019-10-16 03:00수정 2019-10-16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성 기자 “다른 마음 있었는지도”… 유시민 “오해 소지 있을것 같다”
성희롱 논란 우려 방송말미 사과… 柳 “조국 사퇴에 멘붕 빠지지 않았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공동 MC를 맡은 한 출연자가 ‘검사들이 한 언론사의 여기자를 좋아해 이 기자에게 많은 (정보를) 흘렸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 오후 6시부터 시작된 ‘유시민의 알릴레오’ 방송에 공동 MC로 출연한 한 언론사 기자 A 씨는 “○○○ 기자는 국정농단을 아주 치밀하게 파고들었던 기자다. 그걸로 많은 박수를 받았다. 그러면서 검사들과의 관계가 아주 폭이 넓어졌다. ○○○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가지고 많이 흘렸다. 검사는 또 다른 마음이 있어서 그런지 모르겠고…”라고 말했다. A 씨는 언론사와 기자의 실명을 방송 중에 언급했다.

공동 MC를 맡은 개그맨 황현희 씨가 “좋아한다는 건 그냥 좋아한다는 거지”라고 묻자 A 씨는 “검사는 좋아했을 수도 있고, 사람 마음이 그렇다는 거지.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도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방송 도중 A 씨의 문제성 발언이 나오자 “아니 뭐 그런 얘기를…”이라고 했던 유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약간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검사들이 좋아하는 기자라든가, 이런 이야기들이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라며 우려를 표시했다. A 씨는 방송 중에 “의도한 게 아니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방송이 끝난 뒤 ‘유시민의 알릴레오’를 방송하는 유튜브 채널 ‘노무현재단’에는 사과문이 올라왔다. 사과문에는 “생방송에서 검찰과 언론의 관계를 설명하던 중 출연자들의 적절치 않은 발언 일부가 그대로 생중계됐다”며 “출연자 모두는 발언이 잘못됐음을 인지하고 방송 중 깊은 사과 말씀을 드렸다. 먼저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또 “적절하지 않은 내용이 여과 없이 확산, 왜곡, 재생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련 내용을 삭제 후 업로드한다”고 밝혔다.

한편 유 이사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에 대해 “저는 멘붕에 빠지지 않았고, 머쓱하지도 않고 제 할 일을 한다”고 말했다.

김소영 기자 ksy@donga.com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유시민의 알릴레오#언론사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