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대생 커뮤니티 ‘조국 복직’ 찬반투표…참여자 96% “반대”
더보기

서울대생 커뮤니티 ‘조국 복직’ 찬반투표…참여자 96% “반대”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10-15 16:43수정 2019-10-15 17: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동아일보 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5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에 복직한 가운데, 서울대생들이 커뮤니티에서 압도적으로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 전 장관은 전날 장관직을 사퇴하고 학교에 복직을 신청했고, 이날 서울대 교수직에 복직됐다고 서울대 측은 전했다. 조 전 장관의 서울대 교수 복직은 허가가 필요 없는 신고 사항이다.


관련 소식이 처음으로 전해진 것은 이날 정오 채널A 단독 보도(‘조국 전 장관, 사표 수리 20여분 만에 서울대 복직 신청’)를 통해서다. 채널A는 조 전 장관이 전날 오후 6시경 팩스로 복직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이후 이날 오후 2시 7분 서울대 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에는 ‘조국 복직 찬반투표’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답변 항목은 ‘찬성’, ‘반대’, ‘글쎄’ 세 가지다.

서울대 학생 커뮤니티 ‘스누라이프’ 캡처

설문에는 이날 오후 4시30분 기준 1296명이 참여했다. 현재까지는 ‘반대’ 답변이 1253명(96%)이다. ‘찬성’은 21명(1.62%), ‘글쎄’는 22명(1.69%)에 그쳤다. 다수 서울대 학생들이 조 전 장관의 복직에 반대하고 있는 것이다.


해당 커뮤니티에는 조 전 장관을 비판하는 게시글 및 댓글도 다수 게재됐다. 이들은 “정말 뻔뻔함의 극치다”, “돌아오지 마시라”, “서울대인의 준엄한 명령은 복직거부” 등의 글을 남겼다.

주요기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