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양 남북대결 앞둔 벤투호, 북 기자 5명 앞에서 공식회견 마쳐
더보기

평양 남북대결 앞둔 벤투호, 북 기자 5명 앞에서 공식회견 마쳐

뉴스1입력 2019-10-14 22:10수정 2019-10-14 22: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 축구대표팀 대결을 하루 앞둔 14일 벤투 감독과 이용이 공식회견에 참석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 뉴스1

북한이 한국 취재진의 방북을 허용하지 않아 축구대표팀 소식을 제한적으로 접할 수밖에 없는 가운데 대한축구협회가 14일 오후 “9시30분 현재 선수단이 경기 전날 일정을 모두 마치고 숙소로 향하고 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5시30분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북한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르는 벤투호가 경기 전날 진행되는 공식 회견과 공식 훈련을 마쳤다.

축구협회 측은 “대표팀이 금일 오후 7시30분경 김일성 경기장에 도착해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기자회견에는 벤투 감독과 이용이 참석했다”고 말한 뒤 “기자회견장에는 북한 기자 5명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회견장에는 외신 기자도 전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회견 후 대표팀은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1시간가량 공식훈련을 진행했다.

주요기사

대표팀은 지난 13일 오후 인천공항을 떠나 베이징으로 향했으며 중국에서 하루를 보낸 뒤 이날 평양에 도착, 입국 절차를 마치고 경기장으로 곧장 향했다.

공식 훈련을 마친 대표팀은 숙소인 고려호텔로 이동,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