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5일 만에 사퇴한 조국, 고향 부산 총선 출마 가능성은?
더보기

35일 만에 사퇴한 조국, 고향 부산 총선 출마 가능성은?

뉴스1입력 2019-10-14 17:20수정 2019-10-14 17: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이 14일 부산추모공원에 안치된 故 김홍영 전 검사 묘소를 방문해 김 전 검사의 유가족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09.14/뉴스1 © News1

=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전격 사퇴를 발표했다. 35일 만의 사퇴다. 사퇴 이유로는 자신의 가족에 관한 수사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이 되고 있는 점, 배우자 등 가족들이 괴로워하고 있는 점 등을 들었다.

조 장관이 사퇴하면서 그의 다음 행보에 관심이 모인다. 특히 그의 고향인 부산에서는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관심이 높다.

조 장관이 사퇴한 날, 부산지역 민주당의 한 인사는 “법적인 부분만 해결된다면 내년 총선 출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혐의가 없다고 결론이 나면 출마가능성이 있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에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장관은 앞서 총선, 지방선거 등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혀왔지만 그의 고향인 부산에서는 올해 초부터 여권을 중심으로 총선 출마설이 꾸준히 흘러나왔다.

주요기사

PK(부산·울산·경남)가 내년 총선의 최대 격전지로 부상하면서 ‘문재인정권’을 상징하는 그가 출마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특히 경기침체로 인해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하락하는 가운데 이를 반전시킬 카드로 조 장관을 꼽고 있다.

실제 지난 4월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이 조 장관을 내년 총선 영입후보 1순위로 꼽기도 했다. 전 위원장의 발언에 일부 지역에서는 조 장관 출마를 위한 움직임을 본격화하는 등 즉각 반응했다.

반면 문 대통령을 상징하는 만큼 조 장관이 출마할 경우 ‘정권 심판론’이 나올 수 있어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조 장관은 자신의 법무부장관 지명 발표 며칠 전, 고향 부산을 찾아 출마를 염두한 듯한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역 인사들과 만난 사실과 지역 소주, 요리를 먹는 사진을 올렸는데, 이를 두고 출마를 위한 사전작업이란 해석이 나왔다.

지역의 이 같은 관심은 조 장관이 ‘장관 후보자’로 임명되면서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부산에 거주하는 조 장관의 동생 문제, 부산대 의전원에 재학 중인 조 장관 자녀의 ‘특혜’ 논란이 불거지면서 조국퇴진 집회가 열리는 등 조 장관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면서 출마가 어렵다는 분석이 이어졌다.

하지만 조 장관이 사퇴하면서 다시금 출마설이 대두되기 시작했다. 앞서 조 장관이 ‘검찰개혁’ 작업을 최대한 빠른 속도로 일단락한 뒤 오는 11월쯤 사퇴하고 내년 총선에 출마한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왔고, 실제 조 장관이 14일 사퇴하면서 지역에서는 재차 그의 출마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다만, 이번에는 종전과 달리 ‘신중론’이 대세를 이룬다.

14일 발표된 ‘조국 장관 거취에 대한 여론조사’의 PK(부산·울산·경남)지역 조사 결과 퇴진 62.9%, 유지 34.9%로 퇴진 여론이 두 배 가까이 높았다.

퇴진 여론은 제주(70%), 강원(64.2%)에 이어 세 번째로 높았고,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제주(15.5%), 강원(31.3%)에 이어 세번째로 낮았다. 전국 조사에서는 퇴진 55.9%, 유지 40.5%를 기록했는데, 전국 조사와 비교해도 조 장관에 대한 PK지역 민심이 심상치 않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조 장관 논란 이후 정부와 민주당을 향한 지역민심이 심상치 않은 게 사실”이라며 “내년 총선 출마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나올 경우 출마가능성도 있지만 정권 심판론이 나올 수 있어 여권에서도 쉽게 내세우기 힘든 카드”라며 “다면 정치적 상황에 따라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 보긴 힘들다”고 말했다.

한편 앞서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는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 11일 전국 19세 이상 PK지역 성인 75명(전국 500명)을 대상으로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7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이다. 응답률은 5.8%.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