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육종암 수술’ 김영호, 투병근황 공개…“많이 행복해”
더보기

‘육종암 수술’ 김영호, 투병근황 공개…“많이 행복해”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9-23 15:39수정 2019-09-23 15: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영호 인스타그램

육종암을 투병 중인 배우 김영호(52)가 건강한 모습의 근황을 전했다.

김영호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 오늘 저는 많이 행복하다. 가을이 와서다”라는 짧은 글과 함께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영호는 수염을 기른 채 잔디밭으로 보이는 공간에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얼굴 역시 활기를 찾은 모습이었다.

앞서 김영호는 지난 3월 “한 달 전 육종암 진단을 받았다. 허벅지에 악성 종양이 생겨 제거 수술을 받고 현재 항암치료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소속사 측도 김영호가 서울 강동경희대병원에서 퇴원했음을 알리며 “수술 경과가 좋아 퇴원 후 한 달여간 항암치료에 전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육종암은 폐나 간장 등 실질장기와 몸을 지탱하는 뼈·피부를 제외한 지방, 근육, 신경, 인대, 혈관, 림프관 등 우리 몸의 각 기관을 연결하는 조직에서 발생하는 악성종양이다. 연부조직 육종은 팔다리, 체간, 후복막, 두경부 등 몸의 여러 부분에서 발생할 수 있다.

육종암은 유병률이 매우 낮은 희귀질환으로 아무 증상 없이 빠르게 자란다. 수술로 제거해도 쉽게 재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까지 밝혀지지 않았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