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지훈 첫 영역 시집 뒤엔 ‘代이은 약속’
더보기

조지훈 첫 영역 시집 뒤엔 ‘代이은 약속’

뉴욕=박용 특파원 입력 2019-09-23 03:00수정 2019-09-2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낙화’ 뉴욕서 출판기념회
이인수 교수 번역 다못하고 숨지자 아들 이성일 교수가 이어 마무리
3남 조태열 유엔대사 직접 낭송… “대표작 ‘승무’ 빠진게 가장 아쉬워”
조지훈 시인의 영역 시집 ‘Shedding of the Petals’(낙화) 출판기념회에 참석한 시인의 3남 조태열 유엔 주재 한국대사(왼쪽에서 두 번째)가 부친의 시 ‘절정’을 우리말과 영어로 낭송하고 있다. 뉴욕=박용 기자 parky@donga.com

“꽃이 지기로소니 바람을 탓하랴. (중략) What if the petals be shed, Should the breeze be blamed?”

20일(현지 시간) 저녁 미국 뉴욕 맨해튼 예일클럽에서 청록파 시인 조지훈의 대표작 ‘낙화’가 한국어와 영어로 각각 낭송됐다. 현지 시인과 동호인 등 20여 명 앞에서 시를 읽어내려 가던 시인의 장남 광렬 씨(재미 수필가 겸 건축가·74)의 목소리는 파르르 떨렸다.

영어로 번역된 시인의 시 90편이 담긴 영역 시집 ‘Shedding of the Petals’(낙화)가 이날 첫선을 보였다. 조 시인의 시집은 프랑스어로 번역된 적은 있지만, 영어로는 처음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로버트 털리 코리안아트소사이어티저널 편집장은 “한국어를 모르더라도 눈을 감고 들으면 뜻이 전해지는 음악적 요소가 있는 게 조지훈 시의 특징”이라며 영역 시집 출간을 반겼다.


시인의 3남 조태열 유엔 주재 한국대사(64)도 ‘병(病)에게(To My Illness)’와 ‘절정(The Vertex)’을 한국어와 영어로 각각 읽었다. 조 대사는 “투병을 하시던 아버님이 돌아가시기 넉 달 전에 쓴 시가 ‘병에게’이며, 낙화와 절정은 가족들 앞에서 직접 낭독하신 시”라며 “지금도 시를 읽으면 13세 때 돌아가신 선친이 떠올라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조 대사는 대를 이어 부친과 약속을 지킨 영문학자 부자의 사연을 소개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조 시인과 가까웠던 이인수 전 고려대 교수(1916∼1950)는 시집을 영어로 번역하겠다는 약속을 하고 ‘낙화’와 ‘산방(Mountain Lodge)’ 두 편을 번역했다. 하지만 6·25 전쟁 무렵 별세해 더 이상 뜻을 이루지 못했다. 그의 아들 이성일 연세대 명예교수가 나머지 시의 번역을 마무리했다.

조 대사는 “선친의 대표작 ‘승무’가 번역되지 못한 것은 한국적 정서의 시어를 영어로 옮기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준다”며 “선친의 시를 영어로 세계에 알릴 수 있게 돼 더할 나위 없이 기쁘다”고 말했다.

이성일 교수는 조 대사에게 보낸 e메일에서 “지훈 선생님의 작품을 영역하여 한 권으로 엮어내는 일은 저에게 힘에 부치는 일이었지만 막상 책이 나오자 보람 있는 일을 하였다는 기쁨을 맛보게 됐다”고 전했다.

뉴욕=박용 특파원 parky@donga.com
#낙화#조지훈 시인#시 절정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