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상정, 조국 데스노트 제외에 “상처받은 청년과 국민께 송구”
더보기

심상정, 조국 데스노트 제외에 “상처받은 청년과 국민께 송구”

뉴스1입력 2019-09-21 16:56수정 2019-09-22 12: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상정 정의당 대표. © News1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대하지 않은) 정의당 결정이 국민적 기대에 못 미쳤던 것이 사실”이라며 “우리 사회의 특권과 차별에 좌절하고 상처받은 청년들과 또 당의 일관성 결여를 지적하는 국민께는 매우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의당 전국위원회에서 “그분들께는 기필코 사법개혁과 정치개혁을 완수해서 근본적인 사회개혁으로 응답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며 이렇게 말했다.

심 대표는 “정의당은 고심 끝에 조 후보자에 대해 대통령 임명권을 존중하기로 결정한 바가 있다”며 “이 결정에 대해 당 안팎에서 찬성과 우려가 병존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정의당은 지난 20년 동안 기득권 정치에 좌초돼 온 검찰·사법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이야말로 1800만 촛불로 세운 정권 하에서 완수해야 할 최소한의 과제라고 생각해왔다”며 “조 후보자 한 사람의 장관 후보자 자격평가를 넘어서 개혁과 반개혁 대결의 중심에 있었기 때문에 정의당은 최종적으로 개혁 전선을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현재 조 장관의 문제는 검찰의 손에 맡겨져 있고 저희는 검찰수사의 귀추를 주목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2중대’라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대결 정치에 몰입돼 온 반개혁 세력들의 언어”라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사법개혁과 정치개혁을 위해서 일찍부터 (민주당 등과) 개혁입법연대를 추진해왔고 또 앞으로도 이 공조를 통해서 반드시 이 개혁을 실현시켜낼 것”이라면서도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정규직화 정책의 재정립을 강력하게 촉구하는 등 노동·민생·경제 분야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를 단호히 비판하고 경쟁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