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지원 “한국당 삭발 어리석어…박근혜신당이 정계개편 신호탄”
더보기

박지원 “한국당 삭발 어리석어…박근혜신당이 정계개편 신호탄”

뉴시스입력 2019-09-20 10:18수정 2019-09-20 10: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손학규, 바른미래 보수계 의원에 한국당 복귀 양탄자 깔아줘"
"초기엔 손학규와 얘기했지만 대안정치는 정국 추이 지켜보기로"

박지원 대안정치 연대 의원은 최근 엿보이는 보수발(發) 정계개편 가능성에 대해 “박근혜 신당에서 정계 개편의 신호탄이 쏘아질 가능성이 더 크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20일 오전 BBS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의 하태경 의원 직무정지 6개월 징계 등 조치로 당 분열이 가속화되어 정계개편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보수계 의원들이 자유한국당으로 복귀할 수 있는 양탄자를 깔아준 격이 됐다”고 답했다.

다만 바른미래당 분열로 인한 정계개편 가능성은 낮게 봤다. 박 의원은 보수계 의원들이 떠난 바른미래당과 대안정치의 연대 가능성에 대해 묻자 “초기에는 손 대표와 만나보기도 하고 정치에 관한 얘기들이 왔다갔다 했다. 하지만 지금 대안정치로써는 급하게 창당할 필요가 있나, 속도 조절을 하면서 정국 추이를 보자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어떻게 됐든 현재 우리 대안정치 연대가 국회 캐스팅 보트로 자리매김해 국민에게 존재감을 확인시켜 나아가자고 정했기 때문에 이번 한국당의 (조국) 국정조사 요구에도 저희들은 응하지 않았다. 아마 저희가 동조하지 않기 때문에 그것이 국회에서 통과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주요기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조국 사퇴’ 삭발 투쟁에 대해서는 “삭발 투쟁도 문제지만 잉크도 마르기 전에 율 브린너 운운하며 희화화한 것은 진정성을 의심하게 한다”며 “국회가 올해 거의 안 열리고 있는데, 국회에서 조국 장관을 파헤칠 수 있는 기회가 많고 문재인 대통령 방미에 대해서도 묻고 답을 들을 수 있는 천재일우의 기회가 있음에도 이를 버리고 삭발 투쟁을 하는 것은 참으로 어리석고 안타까운 일”이라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박 의원은 “지금이라도 국회에서 투쟁해 민생문제, 4강 외교 등 산적한 문제를 해결하는데 주력해야 한다”고 충고하기도 했다.

박 의원은 조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 문제에 대해선 “금명간 소환조사할 분위기지만 검찰 조사를 보고 판단해야 한다”며 “그 어떤 권력도 민심을 이기지는 못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치와 남북미 사이에서 문 대통령의 역할에 대해 묻자 “튼튼한 안보와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중재자가 아닌 당사자로서 북미 양국이 행동 대 행동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역할을 잘 해줄것으로 판단한다”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