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공지영 “조국 장관님 힘내십시오…총공세는 막바지란 이야기”
더보기

공지영 “조국 장관님 힘내십시오…총공세는 막바지란 이야기”

뉴스1입력 2019-09-18 16:38수정 2019-09-18 16: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지영 작가. © News1

소설가 공지영이 18일 조국 법무부 장관 및 가족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과 관련, 응원의 메시지와 함께 검찰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공지영 작가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미국 정신과의사인 스캇펙의 책 ‘거짓의 사람들’ 말미에 나오는 구마의식에 참여한 이야기를 인용하며 “조국 장관님 힘내십시오 총공세를 한다는 건 막바지란 이야기”라고 응원했다.

공 작가는 “그는 단순 옵저버였는데 구마 막바지에 코너에 몰란 마귀가 말한다 ‘당장 이걸 멈추라고 말해 안 그러면 여기서 나가 네 딸에게 들어갈거야’ 순간 공포를 느낀 그는 훗날 술회한다 하마터면 스톱! 이라 할 뻔했다 악은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이라는 걸 깜빡했던 것이다. 그들이 원하는 것은 내 공포와 위축이었다”라는 글을 남겼다.

공 작가가 글의 주체를 밝히진 않았지만 구마의식은 검찰로, 구마의식을 행하는 사람은 조 장관으로 비유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주요기사

그는 이날 새벽에도 “120만건의 기사-언론, 최순실 국정농단보다 더한 70여회 압수수색 ㅡ 검찰”이라며 “이 둘이 한 달이 넘도록 노 재팬(No Japan)을 잊게 만들고 내놓은 결과물, 15줄짜리 공소장, 이걸 비판하는 언론 하나 없다 모두 미쳤다 제 정신인 시민들이 지켜내야 한다 검찰개혁”이라고 검찰을 비판했다.

또한 그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코이카) 이사장이 조 장관의 딸이 코이카에서 봉사활동을 한 게 확인됐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검찰은 여기도 압수수색 했었다 부끄러움 보다 먼저 드는 생각은 내돈 내 세금, 이 나라 고급인력들의 노동력!!!”이라고 적었다.

이뿐만 아니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삭발에 대해서는 “삭발은 돈 없고 백 없는 사람들이 소리쳐도 아무도 듣지 않을 때 하는 것”이라며 “정부 반대하는 것 외엔 아무것도 안하면서 노는 당신 같은 권력자들이 하는 게 아니죠, 저분들 피눈물 흘리며 삭발할 때 당신 뭐했습니까?”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아들 국적 의혹에 대해서도 “주어 없다는 bbk 발언으로 귀한 한국어를 부정한 권력옹호에 악용한 나대표님, 그러니까 미국국적 없다라고 말씀하시죠 이중국적일 수 있으니까요 기어이 미국국적 없다 하시고, 문서를 보여주세요”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