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발렌시아, 첼시전 승리
더보기

이강인, 한국인 최연소 챔피언스리그 데뷔…발렌시아, 첼시전 승리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9-18 08:55수정 2019-09-18 09: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이강인(18·발렌시아)이 한국인 역대 최연소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에 데뷔했다.

이강인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템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H조 1차전 첼시와 원정 경기에 후반 추가시간 호드리고 모레노를 대신해 투입됐다. 이강인의 챔피언스리그 데뷔전이었다.

이강인이 그라운드를 누빈 시간은 5분 안팎이었지만 한국인 역대 최연소 데뷔라는 의미있는 기록이 작성됐다. 이강인은 18세 6개월 30일의 나이로 지난해 정우영(20·프라이부르크)의 기록을 넘어섰다.

정우영은 바이에른 뮌헨 소속이던 지난해 19세 2개월 8일의 나이로 챔피언스리그 본선 무대를 밟았다. 그에 앞서 손흥민은 2013년 레버쿠젠에서 21세의 나이로 데뷔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날 발렌시아는 첼시를 1-0으로 꺾었다. 후반 29분 다니 파레호의 프리킥을 호드리고가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 결승골을 뽑아냈다. 후반 42분에는 페널티킥을 내주며 승리를 놓칠 위기에 놓였으나 로스 바클리의 실축으로 승리를 지켜냈다.

한편 발렌시아는 오는 22일 레가네스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5라운드 홈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