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채익 “서울·부산시, 조국 의혹 피하려 국감 빼달라고 전방위 로비”
더보기

이채익 “서울·부산시, 조국 의혹 피하려 국감 빼달라고 전방위 로비”

조동주기자 입력 2019-09-17 19:00수정 2019-09-17 1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DB
서울시와 부산시가 다음달로 예정된 국정감사를 받지 않게 해달라고 관할 상임위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 수차례 요청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지방단체장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보호하려는 의도라며 ‘조국 방탄 정기국회’라고 반발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17일 당 회의에서 “광역단체장과 특별시장이 여당을 비롯해 본인에게도 국정감사 대상기관에서 빼달라고 전방위적 로비를 벌이고 있다”며 서울시와 부산시 사례를 들었다. 행안위가 9일 서울시 국감을 다음달 14일, 부산시 국감을 다음달 11일에 열기로 국감계획서를 의결한 전후로 서울시와 부산시가 여야 위원들에게 여러 경로로 국감 대상에서 빼달라고 요청했다는 것. 특히 오거돈 부산시장은 국감 일정 확정 이후 직접 이 의원에게 연락해 국감 제외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의원에 따르면 서울시는 다음달 4~10일 서울에서 열리는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 준비를, 부산시는 11월 25~26일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를 이유로 들었다. 이 의원은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서울시와 부산시가 조 장관을 둘러싼 의혹 검증을 회피하려는 것”이라며 “국감을 빼달라는 로비가 너무 심해 일부러 공개적으로 경고했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2017년 9월 추진한 1500억 원대 지하철 공공와이파이 설치사업에는 조 장관 가족이 14억 원을 투자한 사모펀드가 대주주인 웰스씨앤티가 참여했다. 부산시는 조 장관 딸에게 특혜성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의 부산의료원장 임명 과정에 대한 검찰 수사로 시장실을 압수수색 당한 바 있다.

주요기사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