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국 열애설’ 상대로 지목된 타투이스트 “연인 관계 아냐” 부인
더보기

‘정국 열애설’ 상대로 지목된 타투이스트 “연인 관계 아냐” 부인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9-17 17:38수정 2019-09-17 17: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본명 전정국·22). 스포츠동아DB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정국(본명 전정국·22)의 열애설 상대로 지목된 타투이스트가 17일 “연인 관계가 절대 아니다”라며 직접 부인에 나섰다.

타투이스트 A 씨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금 돌아다니는 말들과 저를 사칭해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상황이 안타까워서 글 올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A 씨는 “무슨 답변을 드리던 믿지 않고 마음대로 해석하고 더 심한 답을 들을게 뻔한 사실이라서 아무 말 안하고 있었다”며 “다시 말씀드리지만 정국과 연인 관계라든지 제 이니셜을 타투잉 해줬다는 말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국과는) 단지 친한 친구정도이며 그것 때문에 저와 주변 분들이 많이 상처받고 팬 분들에게도 큰 상처를 입힌 것 같아서 너무 죄송하다”라고 했다.

주요기사

정국의 열애설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정국 거제도 목격담’이 올라오면서 시작됐다. 목격담 속 사진에 한 남성과 여성이 스킨십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는데, 이 남성이 정국이라는 것이었다.
타투이스트 A 씨 인스타그램

정국의 타투도 눈길을 끌었다. 정국의 오른손에는 방탄소년단 팬클럽을 의미하는 ‘ARMY’(아미)가 새겨져있다. 특히 ‘M’이 적혀 있는 약손가락 위에 또 다른 알파벳이 새겨져 있어 그 조합이 열애 상대의 이니셜이라는 추측이 퍼졌고, 이내 A 씨가 상대로 지목됐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는 “현재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중심으로 유포되고 있는 당사 아티스트 정국 관련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명백히 밝힌다”며 “정국은 이번 휴가 기간 거제도 방문 중 평소 알고 지내던 타투숍 지인들이 현지 방문 중인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타투숍 지인들 및 거제도 지인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단체로 노래방에 갔고 그 내용이 왜곡돼 알려지게 됐다”고 해명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