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안정치 “삭발정치가 한국당 트레이드마크냐…혐오 부르는 구태”
더보기

대안정치 “삭발정치가 한국당 트레이드마크냐…혐오 부르는 구태”

뉴스1입력 2019-09-12 14:55수정 2019-09-12 14:5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과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며 삭발을 하고 있다. 2019.9.11/뉴스1 © News1

제3지대 구축을 위한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대안정치)는 12일 보수진영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 릴레이 삭발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 대해 “삭발정치가 자유한국당의 트레이드마크냐”고 비판했다.

김기옥 대안정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황교안 대표와 지도부가 여성의원이 삭발하는 모습을 격려했는데 추석을 앞둔 국민들에게 덕담은커녕 정치혐오를 불러일으키는 구태행위를 연출한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계속되는 제1야당 지도부의 무능한 리더십에 대한 책임을 묻는 여론에 의하면 차라리 황교안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가 삭발한다면 진정성을 느낄 수 있다고까지 한다”고도 했다.

김 대변인은 “이제 한국정치에서 삭발 문화가 사라지기를 희망한다”면서 “단식이나 삭발은 보수정당의 정치수단이 될 수 없고 국민들의 공감도 얻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김 대변인은 또 “한국당 지도부는 민심을 역행하는 행정부와 사법부를 제대로 견제하기 위해 국회 내에서 누구도 돌이킬 수 없는 의회민주주의의 제도와 절차를 만드는 노력에 온 힘을 기울이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언주 무소속 의원에 이어 박인숙 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반발해 삭발을 단행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