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홈런 3방 얻어맞은 류현진 “제구 아쉬워…몸 상태 문제없어”
더보기

홈런 3방 얻어맞은 류현진 “제구 아쉬워…몸 상태 문제없어”

뉴시스입력 2019-08-24 16:59수정 2019-08-24 16: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욕 양키스 강타선에 무너진 류현진(32·LA 다저스)이 부진의 원인으로 ‘제구’를 꼽았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4⅓이닝 동안 홈런 세 방을 포함해 9개의 안타를 얻어맞고 7실점으로 무너졌다.

3회초 애런 저지, 게리 산체스에 솔로포 한 방씩을 얻어맞은 류현진은 5회초 1사 만루에서 디디 그레고리우스에 우중간 담장을 넘기는 그랜드슬램을 얻어맞았다. 2013년 빅리그 무대를 밟은 류현진이 데뷔 후 허용한 첫 만루포였다.

후속타자 지오 우르셀라에 2루타를 맞은 류현진은 1-6으로 뒤진 1사 2루 상황에 애덤 콜라렉에 마운드를 넘겼다. 콜라렉이 브렛 가드너에 적시 2루타를 맞으면서 류현진의 실점은 ‘7’로 늘었다.

주요기사

다저스가 반격을 하지 못한채 2-10으로 지면서 류현진은 시즌 4패째(12승)를 떠안았다. 가장 뼈아픈 것은 류현진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에서 최대 무기로 자랑하던 평균자책점이 치솟은 것이었다. 그의 평균자책점은 1.64에서 2.00으로 올라갔다.

지난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도 홈런 두 방을 허용했던 류현진은 경기 후 “내가 경기를 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원하는 곳에 공을 던지는 것이다. 뜻대로 제구가 되지 않았다”며 “홈런을 얻어맞은 공을 보면 실투성이었다”고 전했다.

5회초 DJ 르메이휴와 저지에 연속 안타를 맞고 무사 1, 2루에 놓인 류현진은 글레이버 토레스에 유격수 땅볼을 유도했으나 타구가 느려 1, 2루 주자가 한 루씩 진루했다.

1사 2, 3루의 위기에서 류현진은 산체스를 고의4구로 거른 뒤 그레고리우스와 승부를 택했다. 하지만 시속 90.4마일(약 145.5㎞)짜리 초구 포심 패스트볼을 통타당해 만루 홈런을 허용하고 말았다.

류현진은 “산체스를 고의4구로 내보낸 것은 옳은 선택이었다”면서 “그레고리우스에 던진 초구가 실투였는데 그가 놓치지 않고 쳤다”며 “조금 더 신중하게 대결할걸 그랬다”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류현진은 이날까지 152⅔이닝을 소화했다. 2014년 152이닝을 기록한 이후 가장 많은 이닝을 던졌다. 체력 저하가 최근 2경기 연속 부진에 영향을 준 것이 아니냐는 시선도 있지만, 류현진은 “몸 상태에 이상은 없다. 제구가 문제였다”고 강조했다.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도 “체력적인 문제가 원인이 됐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잘 모르겠다”고 고개를 저었다.

로버츠 감독은 “현 시점에서 봤을 때에는 류현진이 최근 2경기에서 예리한 투구를 하지 못한 것이 원인이다. 구속은 유지했지만, 예전같이 날카롭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양키스 타자들이 류현진을 상대로 좋은 스윙을 했다. 류현진이 실투를 던졌고, 양키스 타자들은 놓치지 않고 장타로 연결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