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경찰 도우미 된 삼성 스마트 기술
더보기

美 경찰 도우미 된 삼성 스마트 기술

유근형 기자 입력 2019-08-24 03:00수정 2019-08-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시카고경찰 차량에 ‘덱스’ 도입… 스마트폰과 경찰청 PC 연동
현장서 증거 전송-신원조회 활용
미국 시카고 경찰청이 21일(현지 시간) 기자간담회를 열고 스마트폰 생산성 향상 솔루션인 덱스의 활용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미국 시카고경찰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과 경찰청의 컴퓨터를 연동시켜 주는 삼성 시스템을 시범 도입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현장에서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로 촬영한 사진이나 영상 증거물을 본부에 바로 보고할 수 있다.

2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미국 시카고경찰청은 최근 관내 경찰 차량에 삼성전자의 ‘덱스 인 비히클(Dex in Vehicle)’을 설치해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삼성 덱스는 스마트폰 충전기처럼 생긴 기기로 스마트폰을 꽂으면 경찰청의 컴퓨터(PC), 태블릿과 연동해 사용할 수 있게 해주는 생산성 향상 도구다.

시카고경찰은 차량에 장착된 삼성 덱스를 경찰 개인 스마트폰과 연결해 경찰청과 더 빠르고 쉽게 소통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경찰이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과 영상 증거물을 즉각 보고할 뿐만 아니라 개인 스마트폰으로도 현장에서 바로 신원조회를 할 수 있게 된다.

시카고경찰청 에디 존슨 청장은 21일(현지 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이미 시카고경찰의 거의 절반이 삼성 스마트폰을 지급받았다. 현장 상황을 처리하는 데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요기사

삼성전자에 따르면 경찰 차량 내 노트북PC를 덱스 시스템으로 대체할 경우 첫해는 15% 이상, 이후에는 연간 32%가량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2017년 처음 기기 형태의 덱스 시스템을 내놓고 스마트폰에 적용하도록 했다. 최근 갤럭시노트10을 공개하면서 별도의 연결기기 없이 USB케이블만으로 PC와 연결할 수 있게 업그레이드하면서 덱스는 사실상 소프트웨어가 됐다.

세계 최고 수준의 하드웨어 역량을 갖춘 삼성전자는 덱스와 같은 소프트웨어 역량을 키워 B2B(기업 간 거래), B2G(기업과 정부 간 거래) 등에서도 성과를 낼 계획이다. 덱스도 최초에는 스마트폰의 콘텐츠를 큰 모니터에서 보게 하는 용도로 개발했지만, 최근에는 스마트 오피스 등 B2B, B2G 영역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덱스의 미국 경찰 내 적용 범위가 넓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자업계 관계자는 “까다롭기로 소문난 미국 B2G 시장에서 수주를 거뒀다는 건 의미가 크다. 공공 스마트 솔루션 분야가 유망 신사업의 하나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삼성 덱스#덱스 인 비히클#시카고 경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