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예상밖 韓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당혹…“믿을 수 없다”
더보기

日, 예상밖 韓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당혹…“믿을 수 없다”

뉴스1입력 2019-08-22 19:48수정 2019-08-22 19: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청와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연장하지 않기로 결정한 사실이 22일 오후 일본 도쿄에서 NHK를 통해 속보로 전해지고 있다.(NHK 화면 캡쳐)2019.8.22/뉴스1‘ © News1

일본 정부가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대해 의외라는 반응을 나타냈다.

22일 NHK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의 한 관계자는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를 파기하자 “믿을 수 없다. 도대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라며 “정부도 앞으로 대응 방안을 검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는) 예상치 못한 대응으로 한국의 주장을 냉정하게 분석할 필요가 있다”며 “한국이 수출관리 문제를 이유로 들고 있어 일본 정부도 앞으로 어떻게 할지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도 NHK와의 인터뷰에서 유감이라면서도 “한국의 대응이 어떻든 태평양 전쟁 중 징용 문제를 둘러싼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태도는 바꿀 수 없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방위 측면에서 일·미 간 협력도 있어 (이번 지소미아 파기로 인한) 즉각적인 영향이 있을 거라 생각하기는 어렵다”며 “앞으로 (양국) 국방 당국 간 의사소통이 한층 더 어려워질 우려가 있다”고 전망했다.

아베 신조 총리는 총리 관저를 나서면서 한국의 지소미아 파기 결정과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았다.

한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부는 한일 간 ‘군사비밀정보의 보호에 관한 협정’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협정의 근거에 따라 연장 통보시한 내에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정부에 이를 통보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