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조국 딸 고려대 학위 취소’ 국민청원글 비공개 처리…이유는?
더보기

靑, ‘조국 딸 고려대 학위 취소’ 국민청원글 비공개 처리…이유는?

구특교 기자 입력 2019-08-21 21:30수정 2019-08-21 21: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 가족과 관련된 의혹들이 연일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등에서 조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하는 의견이 많아지고 있다.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법무부 장관 임명을 철회 부탁드립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앞서 12일 작성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임용을 반대합니다’라는 청원글에는 각각 2만7000여 명과 7만8000여 명(21일 오후 6시 현재)이 동의를 했다.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28)가 고교 재학 당시 SCI급 의학 논문에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렸다는 사실 등이 확인되면서 조 후보자가 장관으로 임명되는 것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강해진 것으로 보인다.

21일 청와대는 전날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 온 ‘조 후보자 딸의 고려대 졸업을 취소시켜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비공개로 돌렸다. 이 글은 6300여 명의 사전 동의를 받아 정식 등록을 앞두고 있었다. 하지만 청와대가 ‘해당 글이 허위사실 등 청원 요건에 위배됐다’고 밝히며 비공개로 전환한 것이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개인정보와 허위사실,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이 포함된 청원은 관리자가 임의로 삭제하거나 숨길 수 있다’고 공지돼 있다.

조 씨가 졸업한 고려대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23일 오후 4시 서울 성북구 고려대 중앙광장에서 ‘조 후보자 딸의 학위 취소 촛불집회’를 열기로 했다. 한 고려대 학생이 20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조 후보자의 딸이 부정한 수단을 사용해 고려대에 입학한 사실이 확인되면 학위는 마땅히 취소돼야 한다고 생각한다. 용기를 내 촛불집회를 제안한다’는 글을 올렸는데 집회 찬반 투표에서 95%(21일 오후 6시 기준)가 넘는 2000여 명의 학생이 찬성했다.

주요기사

시민단체들도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잇따라 열었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21일 오전 조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 앞에서 “조 후보자는 자녀 입시비리를 사과하고 즉각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자유연대 등 보수성향 단체들은 이날 오전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후보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