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 일본에 지소미아 파기 검토 입장 전달
더보기

한국, 일본에 지소미아 파기 검토 입장 전달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입력 2019-08-20 19:46수정 2019-08-20 19: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정부가 일본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도 검토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로 예정된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일본이 수출 규제 등에 대한 입장을 바꾸지 않을 경우 GSOMIA를 파기할 수도 있음을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베이징(北京)에서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을 만난 자리에서 “GSOMIA 관련 우리 측 입장을 일본에 전달했다”고 외교부 관계자가 전했다. 한일 국장급 협의는 40여 분간 진행됐다. 김 국장은 21일 베이징 북부 관광지 구베이쉐이전(古北水鎭)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수행하고 있다.

외교부는 “(양국이) 강제징용 (배상)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김 국장이 일본 수출 규제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규제를 조속하게 철회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지난달 말부터 일본 측에서 대화 의향이 보였다. 한일 외교 당국이 대화해야 한다는 모멘텀을 유지한 것”이라면서도 “전체적으로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한) 한일 간 입장의 차이가 크다”고 밝혀 21일로 예정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 간 회담이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이 관계자는 “수출 규제 문제와 관련해서도 한일 당국 간 대화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 이 문제는 (일본과) 더 논의해야 봐야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