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약물 5개 이상 동시 복용 노인, ‘사망 위험’ 25% ↑
더보기

약물 5개 이상 동시 복용 노인, ‘사망 위험’ 25% ↑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20 16:05수정 2019-08-20 16: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건보공단/약물 5개 이상 동시 복용 노인, ‘사망 위험’ 25% ↑

5개 이상 약을 장기간 동시에 복용한 65세 이상 노인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사망 위험이 25%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2년 65세 이상 노인 중 1년 동안 약물 처방이 9개월(270일) 이상이고 입원하지 않은 300만8000명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공단에 따르면 연구 대상자 가운데 5개 이상의 약물을 처방받은 ‘다제약물군’은 46.6%이었다. 다제약물군 가운데 노인이 피해야 할 약물 등 ‘부적절 처방’ 비율은 47.0%였다. 이는 4개 이하의 약물을 처방받은 대조군보다 33.2%p 더 높은 수치다.

연구팀이 대상자를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 동안 추적한 결과, 다제약물군은 대조군에 비해 입원 위험이 18%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망 위험은 25% 증가했다.

주요기사

사진=건보공단/약물 5개 이상 동시 복용 노인, ‘사망 위험’ 25% ↑

또 다제약물군 중 처방 약물 개수가 증가할수록 입원·사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1개 이상 복용군은 2개 이하 복용군보다 입원 위험은 45%, 사망 위험은 54% 증가했다.

강청희 건보공단 급여상임이사는 “연구를 통해 노인 환자의 빈번한 다제약물 복용은 부적절한 약물 사용 빈도를 높이고, 결과적으로 입원 및 사망 위험 증가와 연관성이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건보공단은 “당뇨병 등 1개 이상의 질환이 있고, 10개 이상의 약물을 복용하는 사람은 2018년 기준 95만 명을 넘는다. 지금의 고령화 추세를 고려하면 앞으로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전문가가 참여하는 ‘올바른 약물이용지원 시범사업’을 확대해 대상자의 건강수준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