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블룸버그 “한일 무역갈등, 日 난방비에 불똥튈 수도”
더보기

블룸버그 “한일 무역갈등, 日 난방비에 불똥튈 수도”

뉴스1입력 2019-08-19 14:46수정 2019-08-19 14: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발(發)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 간 무역 갈등이 심화되면서 한국이 석유제품의 대일(對日) 수출규제를 강화할 경우 일본 가계의 난방비 부담이 크게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19일 전문가와 업계 관계자들을 인용, “일본 북부 지방에서 겨울철 난로·난방기 등의 연료로 많이 쓰는 등유의 경우 일본 정유 업체들이 국내 소비량의 약 90%를 생산하지만 수입물량은 대부분 한국을 통해 들여오고 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일본 경제산업성 자료에 따르면 작년 등유 수입 물량의 약 79%를 한국산이 차지했다. 이는 일본 내 전체 등유 수요의 13%에 해당하는 것이다.

이와 관련 시장조사업체 피치솔루션의 피터 리 애널리스트는 “한국에서 일본에 대한 등유 수출을 제한한다면 (일본에서) 수급난이 발생할 수 있다”며 “특히 한국산 제품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는 겨울철에 그런 일이 벌어지면 충격이 더 클 것”이라고 전망했다.

주요기사

블룸버그에 따르면 일본 정유 업체들은 대개 8월부터 겨울철에 판매할 등유 등 난방유 비축을 시작한다.

이에 대해 일본 최대 정유사 JXTG홀딩스의 오우치 요시아키(太內義明) 상무는 “현재로선 (한일 갈등이) 회사의 에너지 사업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면서도 “향후 상황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유업계 2위 이데미쓰고산(出光興産)의 사카이 노리아키(酒井則明) 대표도 “(한일 간) 정치적 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 어떻게 대처할지를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면서 Δ등유제품의 국내 생산 확대와 Δ한국 외 수입처 모색, 그리고 Δ예년 이상의 재고물량 확보를 선택지로 꼽았다.

이와 관련 에너지컨설팅업체 우드맥킨지의 아시아·태평양 정유 담당 이사 수샨트 굽타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금수 조치를 취한다면 일본은 중국·싱가포르 등지로 눈을 돌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익명을 요구한 다른 일본 업계 관계자는 “한국을 대체할 수입처를 찾더라도 운송비 증가와 항구 내 수용능력 부족 때문에 공급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고 블룸버그가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