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통증 완화하려고…사약 재료 ‘초오’ 달여 먹다 80대 사망
더보기

통증 완화하려고…사약 재료 ‘초오’ 달여 먹다 80대 사망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8-19 13:19수정 2019-08-19 15: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경찰CI

민간요법으로 독성이 있는 약초를 섭취해 숨지는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19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7시께 광주 서구 한 아파트에서 A 씨(81)가 민간요법으로 독초인 초오(草烏)를 달여 먹었다가 구토 등 중독 증상을 보여 함께 살던 아들이 병원으로 옮겼지만 치료 중 숨을 거뒀다.

얼마 전 허리디스크 수술을 받은 A 씨는 후유증으로 통증에 시달리다 가족 몰래 초오를 복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죄 관련성이 없어 시신을 유족에게 인도한 뒤 내사 종결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앞서 지난 6월 4일에도 광주 서구 자신의 집에서 초오를 명탯국에 넣어 끓여 먹은 B 씨(75)가 숨진 바 있다.

월남전 참전 고엽제 환자인 B 씨는 평소 손발이 저린 증상이 있어 종종 초오를 복용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미나리재비과에 속하는 다년생 풀의 뿌리인 초오는 한때 사약의 재료로 사용됐을 만큼 독성이 강한 약초다. 과량 복용할 경우 호흡곤란이나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 있다.

다만, 전문가의 처방 하에 제대로 된 용도로 쓰이면 신경통과 관절염 등을 완화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