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자수구 해피엔딩… “전지훈련 보내주오”
더보기

남자수구 해피엔딩… “전지훈련 보내주오”

광주=김배중 기자 입력 2019-07-24 03:00수정 2019-07-2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 최종전 뉴질랜드 꺾고 사상 첫승

“1승을 염원했는데 국민들의 응원 덕에 목표를 이룰 수 있었습니다.”

한국 남자 수구대표팀이 23일 광주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남자 수구 15, 16위 결정전에서 뉴질랜드에 17-16(3-3, 2-2, 4-5, 3-2<5-4>)으로 승리를 거뒀다. 개최국 자격으로 세계선수권대회에 처음 출전한 대표팀은 마지막 경기에서 사상 첫 승을 기록하며 15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조별리그를 포함해 4패(한국), 1무 3패를 기록한 두 팀 모두 1승을 향한 의지가 강했다. 맥이 빠질 수도 있는 ‘꼴찌 결정전’이지만 4피리어드까지 32분 동안 피를 말리는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한국은 11-12로 뒤진 경기 종료 32초 전 권영균(사진)의 슛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뉴질랜드가 만든 일대일 기회를 골키퍼 이진우가 막아내며 정규 경기를 마쳤다. 극적으로 얻어낸 승부던지기에서 한국은 5명 모두 골을 넣었고, 뉴질랜드는 두 번째 슈터 니컬러스 스탄코비치의 슛이 이진우에게 막혔다. 극적인 동점골의 주인공 권영균은 마지막 슈터로 골을 성공시킨 뒤 두 팔을 번쩍 치켜들며 첫 승의 기쁨을 표현했다. 대표팀 경기를 응원하러 온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포함한 한국 관중도 큰 소리로 대한민국을 외쳤다.


경기 후 대표팀 주장 이선욱은 “이 승리가 꿈나무들에게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준 것 같다”고 말했다. 골키퍼 이진우는 승부던지기 선방 상황에 대해 “상대의 눈을 봤는데 흔들리는 눈동자가 내 오른쪽을 보는 것 같아 그쪽으로 몸을 날렸다”고 해 좌중을 웃게 했다. 대표팀을 지도해 온 이승재 감독은 “카자흐스탄이나 일본은 아시아 국가라도 세계적인 기량을 갖췄다. 우리도 지원을 받아 전지훈련 등을 경험하면 좋은 경기력이 나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광주=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광주수영#광주세계수영#남자수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