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북 최대 가야 고분군 ‘장수 동촌리 고분군’ 국가지정 문화재 된다
더보기

전북 최대 가야 고분군 ‘장수 동촌리 고분군’ 국가지정 문화재 된다

뉴시스입력 2019-07-22 18:07수정 2019-07-22 18: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야 고위층 무덤들이 문화재가 된다. 문화재청은 전북 장수군 ‘장수 동촌리 고분군(長水 東村里 古墳群)’을 국가지정문화재 사적으로 지정 예고했다.

장수군 장수읍 마봉산에서 서쪽으로 뻗어 내린 산줄기와 능선을 따라 83기가 분포된 고분군이다. 지름 20~30m 중대형 고총을 포함한 이 고분군은 유구와 유물의 특성을 근거로 5세기 초부터 6세기 초에 걸쳐 형성된 가야세력의 수장층 고분군으로 추정된다.


첫 발굴조사가 이뤄진 2003~2018년 시굴·발굴 조사는 모두 6차례 있었다. 현재까지 확인된 고분은 총 83기다. 전북 가야고분군 중 단일유적으로는 최대 규모다.

가야계 구덩식 돌덧널무덤에서 가야계 토기와 백제계 토기가 혼재된 채 발견돼 가야문화뿐만 아니라 백제와의 역학관계를 밝힐 수 있는 중요 유적으로 확인됐다.

주요기사

특히 2015년 발굴조사에서는 가야계 고분 최초로 징(釘)이 박힌 ‘편자(蹄鐵)’가 말뼈와 함께 나왔다. 2017년 조사에서는 고령, 합천, 함안 등의 지역 수장층 무덤에서만 출토된 것과 같은 재갈이 출토된 바 있다.

둥근고리자루칼, 은제귀걸이, 휴대용 화살통 등 그동안 대가야와 소가야계 수장층 고분에서 출토된 유물도 확인돼 동촌리 고분군이 수장층의 무덤임을 짐작할 수 있었다.


1호분의 평면은 타원형이다. 주변에 무덤을 보호하기 위해 돌로 만든 시설물인 호석(護石)을 두르지 않아 그동안 확인된 영남지방 가야고분과 차별된다.

무덤 축조기법은 지표면과 생토면을 반반하게 고른 후 1m 내외 높이로 흙을 쌓고 다시 되파기를 해 묘광(墓壙)을 마련했다. 이는 마한의 분묘 축조기법에 영향을 받은 묘제양식으로 보인다.


장수 동촌리 고분군은 그동안 백제권으로 인식됐던 장수에 가야세력이 존재했음을 알리는 중요 유적이다. 가야사 조사·연구는 물론, 가야와 백제의 역학관계와 교류사를 보여주는 유적으로 고대 사회상을 밝혀줄 역사적·학술적 가치가 있는 유적이다.

문화재청은 30일간 예고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쳐 사적 지정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