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래서 최강희가 불렀다…압도하는 김신욱의 힘과 높이
더보기

이래서 최강희가 불렀다…압도하는 김신욱의 힘과 높이

뉴스1입력 2019-07-22 14:23수정 2019-07-22 14: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강희 감독이 김신욱 영입에 공 들인 이유가 입증되고 있다. (전북현대 제공) © 뉴스1

기대대로 김신욱의 힘과 높이가 중국 무대에서도 통하는 분위기다. 아직 많은 경기를 소화한 것은 아니기에 섣부르게 재단할 것은 아니나 데뷔전 이후 3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는 것은 분명 고무적인 일이다.

김신욱 자신은 자신감을 가질 수 있고 상하이 선화 동료들은 새로 가세한 스트라이커에 신뢰를 보낼 수 있는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무엇보다 재도전에 나서는 최강희 감독의 선택이 옳았다는 것이 증명되면서 팀 전체적으로 탄력을 받을 수 있는 흐름이 되고 있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상하이 선화는 지난 21일 오후(한국시간) 중국 베이징 펑타이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2019 중국 슈퍼리그’ 19라운드 베이징 런허와의 경기에서 4-1로 크게 이겼다. 승리의 주역은 김신욱.

김신욱은 이날 경기 시작 4분 만에 기선을 제압하는 선제골을 터뜨리면서 승리의 견인차가 됐다. 상하이 선화 이적 후 3경기 연속골을 기록했으며 더불어 팀도 상승세다. 지난 허난 젠예전에 이어 2연승에 성공한 상하이는 5승3무11패 승점 18점이 되면서 12위로 뛰어올랐다.

주요기사

베이징 런허전에서 선봉장으로 나선 김신욱은 상대에게 위압감을 전하는 하드웨어의 힘을 다시금 발휘했다. 전반 5분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박스 안에서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 골망을 갈랐다. 바로 옆에 수비수가 붙어 있었으나 힘으로 공간을 만들어 낸 뒤 몸을 눕히면서 왼발 하프발리 슈팅을 시도했다. 파워도 돋보였고 기술적으로도 높은 레벨이었다.

앞선 2경기의 골장면이 다 인상적이다. 김신욱은 지난 12일 허베이 화샤와의 중국 무대 데뷔전에서 데뷔골을 넣었다. 선발로 나선 김신욱은 전반 15분 왼쪽 측면에서 차오윈딩이 올린 크로스를 타점 높은 헤딩으로 연결해 선제골을 뽑아냈다. 각이 많지 않았고, 또 상대 수비 2명이 앞뒤로 가로 막고 있는 상황이었는데도 힘과 높이로 우겨넣은 장면이었다.

김신욱은 나흘 뒤인 16일 허난 젠예와의 홈경기에서도 위력을 발휘했다. 김신욱은 전반 17분 코너킥 상황에서 동료의 슈팅이 골키퍼 맞고 나오자 집중력을 갖고 달려들어 오른발로 밀어 넣었다. 소위 ‘주워 먹는’ 골이라 생각할 수도 있으나 공이 높은 위치에 떠 있었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다른 선수에게는 쉽지 않았을 장면이다.

그리고 21일 베이징 런허전에서의 득점까지, 김신욱은 연속 골로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득점 내용 모두 김신욱이라는 스트라이커의 특징과 장점이 드러났다는 점에서 더 고무적이다. 왜 최강희 감독이 상하이 선화의 지휘봉을 잡자마자 구단에 ‘김신욱 영입’을 우선순위로 요청했는지 이유가 입증되고 있다.

김신욱을 상대해본 대다수 국내 지도자들이 “김신욱의 힘과 높이는 알고도 막기 힘든 수준”이라면서 “적어도 아시아권에서는 충분히 파괴력을 발휘할 수 있는 스트라이커”라고 입을 모은다. 김신욱을 더 잘 아는 최강희 감독은 보다 확신했다.

한 에이전트는 “최강희 감독이 지난해 12월 중국행을 굳혔을 때 처음 작업했던 선수가 김신욱이다. 비록 그때는 일이 엉키면서 무산됐지만 그만큼 김신욱을 필요로 했다는 방증”이라고 말한 뒤 “ACL 경험이 많은, 중국의 좋은 팀들과 대결해본 최강희 감독이 김신욱의 가치를 느끼고 있었기에 영입에 공을 들인 것이다. 어설프게 유럽이나 남미 선수를 쓰는 것보다 낫다는 판단이 있었다”고 귀띔했다.

최강희 감독이 ‘결정력 높은 타깃맨 활용에 능한 지도자’라는 측면에서도 김신욱 활용도는 더 빛을 발할 공산이 크다. 한 K리그 지도자는 “전북이 지금처럼 강호로서의 면모를 갖출 수 있었던 것은 2009년부터다. 그때 이동국이 전북에 영입됐다”고 말한 뒤 “그 후로 전북은 이동국이라는 골잡이가 가장 잘 뛸 수 있는 전술을 마련했다. 이동국이 나이가 무색할 정도로 잘한 것 부인할 수 없으나, 전북이라는 팀이 이동국을 살린 것도 많다”는 뜻을 전했다.

이어 “이동국의 천년만년 그 몫을 할 수 없으니 대체자로 영입한 인물이 2016년 김신욱이었다”고 말한 뒤 “전북에서는 다 꽃을 피우지 못했으나 중국에서 최강희 감독과 김신욱이 결실을 맺을 수도 있을 것”이라는 견해를 피력했다. 최강희 감독 특유의 ‘알면서도 막기 힘든’ 스타일이 갖춰진다면, 이번 도전은 이전과 다를 공산이 크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