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효성 방통위원장 사의 표명…“정부 성공에 보탬 되고자”
더보기

이효성 방통위원장 사의 표명…“정부 성공에 보탬 되고자”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22 11:37수정 2019-07-22 11: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효성 방통위원장. 사진=뉴스1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이 22일 사의를 표명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 기자실에서 열린 ‘제4기 방통위 2년 성과 및 계획 발표’ 간담회에서 이 같은 뜻을 전했다.

이날 이 위원장은 “지금 문재인 정부는 2기를 국정의 쇄신을 위해 대폭적인 개편을 앞두고 있다”며 “1기 정부의 일원인 저는 정부의 성공을 위해 정부의 새로운 구성과 원활한 팀워크에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대통령께 사의를 표했다”고 밝혔다.


이어 “질문을 받지 못하는 건 양해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현 정부의 첫 방통위원장인 이 위원장은 지난 2017년 8월 취임했다. 방통위원장의 임기는 본래 3년이다. 하지만 이 위원장이 사의를 표하면서 다음 달 초중순 이뤄질 개각 대상에 방통위도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이 위원장에 앞서 최종구 금융위원장도 개각을 앞두고 청와대에 사의를 밝힌 바 있다.

후임 위원장 검증 작업에 착수한 청와대는 방송 관련 업무 경험이 많은 법조인과 언론인 출신 등을 두고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