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지지율 51.8% 8개월래 최고…“단호한 대일 대응 영향”
더보기

文대통령 지지율 51.8% 8개월래 최고…“단호한 대일 대응 영향”

뉴스1입력 2019-07-22 08:09수정 2019-07-22 1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리얼미터 제공)©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 주보다 4.0%p 오른 51.8%를 기록해 한 주만에 50%대를 회복한 것으로 22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5일부터 19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25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7월 3주차 주간 집계 결과, 문 대통령의 취임 115주차 지지율(긍정평가)은 51.8%(매우 잘함 29.6%, 잘하는 편 22.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3주차 조사 이후 8개월만에 최고치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4.2%p 내린 43.1%(매우 잘못함 29.6%, 잘못하는 편 13.5%)로 긍·부정 평가의 격차는 오차범위(±2.5%p) 밖인 8.7%p로 벌어졌다. ‘모름·무응답’은 0.2%p 증가한 5.1%.

이와 같은 오름세는 Δ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항한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 반일(反日) 여론 확산 Δ정부의 단호한 대(對)일 대응 기조 Δ조선·중앙의 일본어판 기사와 일본 후지TV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 주장에 대한 비판 여론 확산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고 리얼미터는 설명했다.

주요기사

세부 계층별로는 진보층과 중도층, 부산·울산·경남(PK)과 대구·경북(TK), 서울, 대전·세종·충청, 경기·인천, 40대와 30대, 50대, 20대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상승한 반면, 보수층에서는 하락했다.

정당 지지도 집계(리얼미터 제공)© 뉴스1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3.6%p 오른 42.2%를 기록, 지난 2주 동안의 내림세가 멈추고 3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으로 반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한 주 전보다 3.2%p 내린 27.1%로 황교안 당 대표가 선출된 2·27 전당대회 직전인 2월 3주차(26.8%) 수준으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임 당 대표로 심상정 의원을 선출했던 정의당은 1.3%p 오른 8.7%로 9% 선에 근접했다. 바른미래당은 0.2%p 내린 5.0%를 기록했다.

우리공화당은 0.6%p 오른 2.4%로 조사 포함 두 번째 주만에 민주평화당을 앞섰다. 특히 보수층(5.4%)에서 5% 선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0.3%p 내린 1.6%로, 창당 후 최저치로 하락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9년 1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응답률은 4.6%.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