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설득전의 또 다른 열쇠, 의회 파워 [광화문에서/이정은]
더보기

美 설득전의 또 다른 열쇠, 의회 파워 [광화문에서/이정은]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입력 2019-07-22 03:00수정 2019-07-22 13: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미국 하원의 4선 중진인 테드 요호 의원(64·공화·플로리다)이 지난봄 한국 측 분야 인사들을 만나는 자리에 동석한 적이 있다. 짙은 와인색으로 벽을 칠한 고풍스러운 의원실이 인상적이었다. 벽에 걸린 커다란 악어가죽과 테이블 위의 박제된 악어 머리가 눈에 들어왔다.

요호 의원은 “지역구 행사에 갔다가 막 돌아왔다”면서 옷매무새를 매만지며 자신의 지역구에 자주 출몰하는 악어 이야기로 분위기를 풀어냈다.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에 대한 한국 측 인사들의 설명을 경청했고, 옆에 있던 보좌관에게 “백악관에 전달할 만한 내용이니 적어 놓아라”라고 지시하기도 했다. 그는 하원 외교위원회의 공화당 간사이기도 하다. 워싱턴까지 날아와 전달한 고언이 미국 고위 정책 집행자들에게 전달될 가능성을 확인한 방문자들의 표정은 흐뭇해 보였다.

미국 의회 인사들이 행정부에 미치는 영향력은 크다. 중진 의원들은 주요 부처 고위 당국자들은 물론이고 대통령과도 직접 수시로 소통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린지 그레이엄(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 같은 의원들은 골프 라운딩도 자주 한다. 지역구 유권자와의 소통을 중시하는 의원들은 행정부 관료들에 비해 접촉도 쉽고 네트워크의 폭도 넓다.


의회 의원들을 통해 미국 정책 집행자들에게 우리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것은 한일 간 갈등과 관련해 대미 설득전을 펼치는 과정의 중요한 통로다. 일본 수출 규제 조치의 부당성을 알리려고 최근 워싱턴을 방문한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의회부터 찾은 것도 이 때문이다. 그가 만난 의원 중에는 매일 아침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성경 공부를 같이 하는 의원도 있다고 한다.

관련기사

버락 오바마 행정부 시절 독도와 위안부 소녀상 문제로 한일 갈등 수위가 치솟을 때마다 미 의회에는 한국에 공감하고 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내주는 원군들이 있었다. 연방 통합세출법안에 위안부 관련 문구를 밀어 넣으면서까지 한국에 힘을 보탰던 마이크 혼다 전 하원의원이 대표적이다. 한국계뿐 아니라 일본계도 많은 지역구 출신이었지만 일본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데 앞장섰다. 에드 로이스 당시 하원 외교위원장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 과거사를 인정하라고 공개적으로 촉구했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는 지난주 한미일 3각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내용의 결의안을 채택했다. 앞서 4월 상원 외교위가 같은 내용의 결의안을 통과시킨 데 이어 하원에서도 나왔다. 최근 미 상원 외교위 관계자는 “한일 관계와 관련해 우리가 할 수 있는 게 있겠느냐”고 기자에게 물어오기도 했다. 반가운 움직임들이다.

26일에는 워싱턴에서 제26차 ‘한미일 의원회의’가 열린다. 3국 중진 의원들이 한자리에 마주 앉는다는 것 자체가 중요한 메시지다. 의원단 대표인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방미에 앞서 “불꽃 튀는 외교전”을 예고했다. 미국 의원들을 앞에 두고 감정적인 설전을 벌일 일은 아닐 것이다. 한일 양국 행정부가 한 치 양보도 없는 강경 대치를 이어가는 상황에서 한미일 의회가 합리적인 문제 해결책을 찾는 데 일조해 주길 바랄 뿐이다.

이정은 워싱턴 특파원 lightee@donga.com
#한일문제#트럼프#한미일 3각 협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