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더위와 분노의 상관관계[김창기의 음악상담실]
더보기

더위와 분노의 상관관계[김창기의 음악상담실]

김창기 전 동물원 멤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입력 2019-07-20 03:00수정 2019-07-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83> 더 러빙 스푼풀의 ‘Summer In The City’
김창기 전 동물원 멤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땀을 뻘뻘 흘리며 점심을 먹고, 덥다고 투덜거리며 병원으로 허겁지겁 돌아오니 예약했던 ‘신환(새 환자)’이 ‘노쇼(No Show)’. 전화해도 안 받습니다. 뭐 그럴 수도 있지 하고 있는데 방송국에서 전화가 옵니다. 태풍 때문에 토요일 지방 야외공연이 취소됐답니다. 갑자기 열이 확 오릅니다. 환자가 가장 많은 토요일을 휴진하고 기차표와 펜션도 예약했는데, 형이 한턱낼 거라고 호언장담을 해놨는데, 오히려 주말에 돈을 버는 동생들을 공치게 했으니까요. 분노는 자기 보호를 위한 감정입니다. 동물은 신체적인 가해나 위협을 받을 때 분노합니다. 인간은 자신의 가치를 무시당하거나 피해를 입을 때 분노하죠. 윤리나 신념을 부정당할 때도 분노하지만 그리 흔하지 않습니다. 그보다는 무시와 피해로 인한 분노를 정당화하고 싶을 때 윤리와 신념을 운운하게 되곤 하죠.

분노는 뇌 중앙에 있는 ‘편도’라는 엄지손톱만 한 기관이 담당합니다. 편도의 분노에 대한 반응은 2초 정도 지속되죠. 화가 났을 때 속으로 열을 센 후 반응하는 것이 좋다는 과학적 근거입니다. 편도는 분노와 공포와 불안을 처리합니다. 본질이 같은 감정들이니까요. 싸워볼 만하다면 분노를, 도저히 이길 수 없을 땐 공포를, 긴가민가할 땐 불안을 느끼는 것이죠.

편도가 작동하면 교감신경이 항진돼서 몸이 흥분하게 됩니다. 나쁜 짓을 하다가 교감 선생님에게 걸리면 호흡이 가빠지고 속이 울렁거리고 몸이 뜨거워지고 식은땀이 나고 입이 마르는 것처럼 말이죠. 기온이 높아지면 몸은 분노할 때와 비슷한 상태가 돼서 별것 아닌 일에 쉽게 화를 내게 됩니다. 인간은 ‘비슷한 것’을 ‘같다’고 속단하는 단순한 동물이니까요. 제가 더위 때문에 화를 참지 못했다고 변명하려는 것입니다. 방송국 사람들이 설마 태풍을 데리고 왔겠습니까. 서울 같은 대도시는 동남아보다 덥습니다. 아스팔트가 열기를 내뿜어 열대야 현상도 일어나죠. 대도시 사람들은 이제 또 한 번의 뜨거운 여름을 견뎌내야 합니다. 서로 양보하고 배려하며 분노를 예방하고 조절할 수 있다면 조금 덜 더운 여름이 될 수 있겠죠.

분노 조절의 기본은 세 번 생각한 후 말하는 것입니다. 상대방이 기분 나쁜 언행을 하면 먼저 내가 착각한 것인지 확인하고, 또 한 번 그러면 상대방의 실수나 버릇이 아닌지 확인합니다. 세 번째 그러면 나를 화나게 하려고 의도적으로 그러는 것인지 차분하게 말로 확인합니다. 그러면 대부분의 분노는 조절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려면 속으로 열을 여러 번 세야 할 것이고 상황에서 벗어나 열을 식혀야 하고 점진적 이완 요법에 익숙해져야 합니다. 적절한 대응에 관한 생각도 많이 해야 합니다.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유머도 필요하죠. 러빙 스푼풀. ‘한 숟가락 가득한 기쁨’, 커피에 설탕 한 스푼 가득 넣었을 때의 만족감을 표현한 것이랍니다. 성질 좀 죽이고 달달한 여름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오늘 소개하는 ‘도시의 여름’은 팝송에서 도시의 실제 소음을 처음 사용한 노래랍니다. 가요에서는 아마 제가 만든 ‘시청 앞 지하철역에서’가 처음 아니었을까요.
 
김창기 전 동물원 멤버·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주요기사
#더 러빙 스푼풀#summer in the city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