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전 6시 거리서 음란행위… 프로농구선수 정병국 영장
더보기

오전 6시 거리서 음란행위… 프로농구선수 정병국 영장

인천=차준호 기자 , 조응형 기자 입력 2019-07-19 03:00수정 2019-07-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심 길거리에서 음란 행위를 한 혐의로 붙잡힌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 씨(35·농구선수)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8일 공연음란 혐의로 정 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정 씨는 4일 오전 6시경 인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당일 한 여성 목격자가 112신고를 해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뒤 정 씨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경찰은 범행 후 달아난 정 씨 소유 차량 번호를 CCTV를 통해 확인한 뒤 17일 오후 4시 10분경 전자랜드 안방구장인 인천삼산월드체육관 주차장에서 정 씨를 붙잡았다. 그는 체포 당시 경찰에 혐의 일부를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 씨가 올해에만 수차례 인천에서 가장 많은 청소년이 오가는 구월동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음란 행위를 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했다.

정 씨는 2007년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22순위로 전자랜드에 입단했다.

주요기사

정 씨는 은퇴 수순을 밟기로 했다. 전자랜드는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경찰서를 방문해 선수와 면담을 했다. 선수 본인이 ‘이유를 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구단 및 KBL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은퇴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인천=차준호 run-juno@donga.com / 조응형 기자
#프로농구선수#정병국#길거리 음란 행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