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팔다리 근육량 줄어든 남성들 당뇨병 위험 2배로 치솟는다
더보기

팔다리 근육량 줄어든 남성들 당뇨병 위험 2배로 치솟는다

뉴스1입력 2019-07-18 10:46수정 2019-07-18 1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팔과 다리 근육량이 줄어든 20~60대 성인 남성들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2배로 높아졌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건강의학과 김홍규 교수팀은 2007~2014년 병원 건강증진센터에서 검진을 받은 20~69세(평균 47세) 성인 1만7280명을 평균 5.5년간 추적·관찰해 이같이 확인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팀은 첫 검진 때 측정한 팔다리 근육량과 체지방량을 기준으로 근육량과 체지방량이 모두 적은 그룹,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 근육량은 적고 체지방량이 많은 그룹, 근육량과 체지방량이 모두 많은 그룹 등 4개 그룹으로 구분했다.

이번 연구 대상은 20~69세 성인이며, 당뇨병과 암, 신장질환, 갑상선기능 이상 등을 앓은 사람은 제외했다. 연구팀은 이후 네 그룹 중 가장 좋은 체성분 구성을 보인 ‘근육량은 많고 체지방량이 적은 그룹’을 기준으로 5~6년이 지난 뒤 당뇨병 발생률을 분석했다.

주요기사

그 결과, 연구 대상자 34%는 5~6년이 지나서도 원래 체성분을 그대로 유지했다. 나머지 66%는 근육량 및 체지방량 변화로 체형이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발생률도 체성분을 유지한 그룹은 2.2%인 반면 팔다리 근육량이 변화한 그룹은 4.8%로 2.2배로 높았다. 근육량을 유지해도 체지방량이 증가한 그룹은 3.6%, 근육량은 줄고 체지방량은 늘어난 그룹은 5.7% 비율로 당뇨병이 발생했다.

여성들은 근육량과 당뇨병 발병 사이의 연관성이 강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김홍규 교수는 “이 연구를 통해 비교적 젊은 연령에서도 근육량이 줄어들면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뇨병에 걸릴 위험을 낮추려면 체성분과 사지 근육량을 정확히 측정하고 이에 맞는 음식 섭취와 운동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팔다리 근육은 탄수화물에서 소화된 포도당을 저장한 뒤 필요할 때 에너지원으로 사용한다. 그런데 근육량이 줄어들면 그만큼 포도당을 저장할 공간이 부족해진다. 이로 인해 포도당이 혈중 당 수치를 높여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게 된다.

대한당뇨병학회(KDA)가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으로 국내 당뇨병 환자 수는 약 500만명이다. 그중 30대 환자는 23만명, 40대 환자는 76만명이었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당뇨병학회가 발간하는 국제학술지인 ‘디어베테스 앤드 메타볼리즘 저널’(Diabetes and Metabolism Journal)에 실렸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