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북 만경강 지류서 미국가재 발견…외래종 생태 교란 우려
더보기

전북 만경강 지류서 미국가재 발견…외래종 생태 교란 우려

전주=박영민기자 입력 2019-07-17 22:13수정 2019-07-17 22: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북환경운동연합이 완주군 고산면 만경강 어우보 대간선수로에서 발견한 미국 가재.

영산강 지류에서 서식이 확인된 미국가재(학명 Procambarus clarkii)가 전북 만경강 지류에서도 발견돼 토종 생태계 교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가재는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선정한 ‘세계 100대 외래종’이다.

전북환경운동연합이 만경강 지류인 전북 완주군 봉동읍 율소제에서 발견한 미국 가재.

전북환경운동연합은 17일 만경강 지류인 백현지와 율소제, 대간 선수로 등 3곳에서 2월과 6월 미국가재 15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미국가재는 하천과 농수로, 저수지 등에 서식하며 잡식성으로 환경 적응력이 높아 생존력이 강하다. 성장이 빠르고 번식 주기가 짧으며 한 번에 100~500개의 알을 낳는 데다 토착 생물과의 먹이 경쟁에서 우위를 점유해 생태계 교란이 우려된다는 게 환경연합의 설명이다.

환경연합 관계자는 “미국가재가 생태계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지만 황소개구리나 배스와 달리 생태 교란 외래종으로 지정돼 있지 않다”며 “정밀 조사와 방제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앞서 국립생태원은 지난해 외래생물 정밀 조사를 벌여 전남 나주시 영산강 지석천과 나주호 하류 대초천 등 3곳에서 미국가재 33마리의 서식을 확인했다.

전주=박영민기자 minpress@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