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22일 백령도 해상 지날 듯”
더보기

제5호 태풍 ‘다나스’ 북상…“22일 백령도 해상 지날 듯”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17 09:27수정 2019-07-17 0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일본 기상청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상하고 있다. 태풍은 22일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기상청은 내다봤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이날 오전 3시 필리핀 마닐라 동북쪽 약 400㎞ 부근 해상을 지났다. 현재 중심기압 996헥토파스칼(hPa)에 최대풍속 초속 18m의 강풍을 동반한 소형급이다.

태풍은 18일 타이완 타이베이, 19~21일 중국 푸저우·상하이 등을 거쳐 22일 오전 3시 백령도 남서쪽 약 270km 부근 해상을 지날 것으로 우리 기상청은 예상하고 있다.

사진=기상청

일본 기상청은 21일 오전부터 태풍이 제주 및 전라도 지역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주요기사

한편, 태풍 다나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이다. 경험을 의미한다.

기상청은 “4일~5일 후 태풍 위치와 강도가 유동적일 수 있다”며 “이후 발표되는 기상정보에 유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