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조선·중앙 일본판 제목 ‘매국적’…책임 있는 답변 해야”
더보기

조국 “조선·중앙 일본판 제목 ‘매국적’…책임 있는 답변 해야”

뉴시스입력 2019-07-17 08:53수정 2019-07-17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선·중앙 일본판 제목 고발한 TV프로그램 화면 공유
"일본 내 혐한 감정 부추기는 매국적 제목 누가 뽑았나"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으로서 항의…답변 희망"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일본판 기사에 대해 “매국적 제목”이라며 강하게 항의했다.

조 수석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8회 캡처 화면을 게시하면서 조선일보와 중앙일보 일본판 기사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조 수석은 “혐한(嫌韓) 일본인의 조회를 유인하고 일본 내 혐한 감정의 고조를 부추기는 이런 매국적 제목을 뽑은 사람은 누구인가? 한국 본사 소속 사람인가? 아니면 일본 온라인 공급업체 사람인가? 어느 경우건 이런 제목 뽑기를 계속 할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정수석 이전에 한국인의 한 사람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며 “그리고 두 신문의 책임있는 답변을 희망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해당 프로그램에 따르면 최근 한일 관계 악화와 관련한 조선일보의 기사 제목은 ‘북미 정치쇼에 들뜨고 일본의 보복에는 침묵하는 청와대(7월3일)’, ‘한국은 무슨 낯짝으로 일본에 투자를 기대하나(7월4일)’ 등이었다.

중앙일보의 기사 제목은 ‘’문재인 정권발 한일관계 파탄의 공포(4월22일)‘, ’닥치고 반일이라는 우민화 정책(5월10일)‘, ’반일은 북한만 좋고 한국엔 좋지 않다(5월10일)‘ 등이었다.

조 수석은 지난 12일부터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를 비판하고 우리 정부의 입장을 알리는 기사나 게시물을 20건 이상 올리고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