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SK ‘국산 불화수소’ 테스트 착수… 日업체들 “최대 고객 잃을수도” 불안감
더보기

삼성-SK ‘국산 불화수소’ 테스트 착수… 日업체들 “최대 고객 잃을수도” 불안감

김현수 기자 입력 2019-07-17 03:00수정 2019-07-17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경제보복 파장]3~6개월 테스트후 공정 투입계획
日수출규제 장기화 대비 나서… 日언론도 ‘소재 국산화’에 촉각
피치 “분쟁 악화땐 日 잃을게 많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국산 불화수소(에칭가스) 테스트에 나서는 등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불화수소는 일본 의존도가 높아 일본 정부가 수출을 규제한 3개 품목 중 가장 대체하기 어려운 품목으로 꼽혀왔다. 이 때문에 일본 내부에서도 “최대 고객을 잃는 계기가 될 수 있다”는 분위기가 나온다.

16일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국내 불화수소 제조업체 솔브레인 등 국내 업체를 접촉해 실제 공정에 적용할 수 있을지 테스트 중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원래도 100% 일본 제품만 쓰는 것은 아니었다. D램 공정 등에 일부 국산 불화수소를 쓰고 있었다”며 “고순도 불화수소가 들어가는 공정에도 국산을 쓸 수 있을지 품질 테스트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액체상태의 불화수소를 고순도 가스로 만드는 것이 어려운 기술인데, 이 기술을 따라잡기 위해 노력한 한국 협력사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불량률 우려 때문에 곧바로 공정에 쓸 수는 없고, 품질 테스트 후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품질 테스트에는 3∼6개월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일각에서 나온 러시아산 불화수소 등은 아직 어떤 형태인지 회사 측에는 전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나 대만의 경우 고순도 불화수소 제조는 아직 불가능하다는 분위기다.

주요기사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국산 테스트 기간 동안 최대한 시중의 물량을 모으거나 사용량을 아껴 쓴다는 계획이다. 삼성전자 구매팀은 ‘이삭줍기’식으로 국내외 구매처에서 일정 물량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도 이날 사장급 경영진이 일본으로 가 주요 소재 업체들과의 면담에 나설 계획이다. 이렇게 확보한 재고를 반도체 공정에 최소한만 투입해 최대한 오래 버텨보겠다는 것이다. 수개월 안에 국산 품질 테스트가 끝나고 이를 공정에 투입할 수 있게 되면 장기전에 대비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이 때문에 일본에서는 결국 한국이 소재 국산화에 성공해 일본만 수출에 손실을 입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이 나오고 있다. 이날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업체들이 삼성전자의 태도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그동안 삼성전자는 품질과 납기 문제 등을 고려해 일본산 이외의 불화수소를 사용하는 것을 고려하지 않았지만 이번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생각이 바뀌고 있다”며 “한국 반도체 업체의 일본 소재 산업 이탈이 본격화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고 우려했다.

앞서 국제 신용평가사 피치도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는 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등에 타격을 주겠지만 이 분쟁이 악화되면 일본 기업이 잃을 게 많다”며 “한국 업체들은 조정기간을 거쳐 일본산 소재를 대신할 공급자를 찾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

#삼성전자#sk하이닉스#국산 불화수소#일본 수출 규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