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뚜루루뚜루~ ‘아기상어’ 성공은 유아 타깃 철저한 현지화 덕”
더보기

“뚜루루뚜루~ ‘아기상어’ 성공은 유아 타깃 철저한 현지화 덕”

곽도영 기자 , 이소정 인턴기자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4학년입력 2019-07-17 03:00수정 2019-07-17 03: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et's 스타트업]이승규 스마트스터디 공동창업자
스마트스터디의 공동 창업자 겸 최고재무책임자 이승규 이사는 “새로운 플랫폼에 항상 열려 있는 DNA가 우리의 강점”이라고 말했다. 이고은 인턴기자
싸이와 방탄소년단(BTS)의 뒤를 이어 올해 1월 세 번째로 한국 음악이 미국 빌보드 ‘핫(Hot) 100’ 차트에 올랐다. 곡명은 아기 상어(Baby shark). ‘아기 상어 뚜루루뚜루∼’로 시작해 상어 대가족 소개로 끝나는 이 2분짜리 동요가 한국 국경을 넘어 글로벌 유튜브 조회수 30억 회를 넘겼다.

9일 서울 서초구 본사에서 ‘넥스트 유니콘’ 1순위 중 하나로 꼽히는 유아교육 콘텐츠 기업 ‘스마트스터디’의 공동 창업자이자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이승규 이사(45)를 만났다. 스마트스터디는 히트작인 아기 상어를 비롯해 붉은빛 여우 캐릭터인 ‘핑크퐁’ 등 콘텐츠의 성공으로 지난해 매출 400억 원을 돌파했다.

주요 수익원인 디지털 부문에서 해외와 국내 매출 비중이 55 대 45로 이미 해외 매출이 더 높다. 이 이사는 한국산 교육 콘텐츠의 전무후무한 글로벌 성공 비결을 유치원생 이하로 주요 타깃을 한정한 것과 국가별 특성에 맞춘 로컬라이징(현지화)으로 꼽았다.

‘넥슨 동문’이었던 이 이사와 김민석 대표(38)는 2010년 처음 스마트스터디를 창업할 때부터 글로벌 시장을 염두에 뒀다. 이 이사는 “낮아지는 국내 출산율, 모바일이나 유튜브 등 달라지는 환경을 생각하면 처음부터 글로벌로 가야 했다. 그런데 초등학교부터는 국가별로 독특한 학제가 있고 이미 아이들에게 요구하는 바도 조금씩 달라진다”고 말했다. 반면 “유아들의 경우 전 세계 부모들이 원하는 바가 비슷하다. 식후에 이 닦기, 귀가 후 손 씻기, 도형과 색깔 이름 외우기 정도”라는 것이다. ‘유아’로 주요 타깃을 한정한 것이 ‘원 소스’ 콘텐츠로 많은 나라들에 쉽게 진출할 수 있었던 배경이 됐다.

주요기사

콘텐츠의 글로벌 진출 후에도 시장 반응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현지화 노력을 해온 것도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인기 콘텐츠인 ‘소방차 송’의 경우 나라마다 다른 소방차 사이렌 소리를 담아 ‘현지화’했다. 중국과 대만은 언어가 같으니 영상을 그대로 내보내도 될 것 같지만 미묘하게 다르다. 중국 경찰차에 적힌 ‘공안’ 문구를 대만 부모들은 싫어하기 때문에 지워서 내보내는 세심함이 필요하다. 이 이사는 “미국 경찰차엔 보안관 별을 달고 일본 경찰차엔 벚꽃 문양을 넣어야 한다. 이렇다 보니 우리 콘텐츠팀엔 어렸을 때부터 외국에 살아 그 문화를 잘 아는 분들이 많다”고 했다.

이 이사는 스마트스터디에 대해 “우린 플랫폼 회사는 아니지만, 플랫폼에 좋은 콘텐츠를 공급해 나갈 수 있는 회사”라고 했다. 스마트폰과 유튜브, 스포티파이와 구글뮤직 등 음원채널, 인공지능(AI) 스피커 등 신기술이 등장할 때마다 그에 맞춘 콘텐츠를 제때에 준비해왔다는 것이다. 이 이사는 “새로운 플랫폼에 기술적으로 적응하고, 이에 적극적으로 올라타는 것이 성공할 수 있는 좋은 DNA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곽도영 기자 now@donga.com

이소정 인턴기자 연세대 정치외교학과 4학년
#아기 상어#이승규 공동창업자#스마트스터디#유니콘 기업#핑크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