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날렸다” 현지언론도 같은 관전평
더보기

“다저스 불펜, 류현진 승리 날렸다” 현지언론도 같은 관전평

뉴시스입력 2019-07-15 16:11수정 2019-07-15 16: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후반기 첫 등판에서 잘 던지고도 웃지 못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의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8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호투했다. 하지만 불펜의 방화로 시즌 11승 도전을 다음으로 미뤘다.

이날 다저스 내야는 1회부터 불안한 수비로 류현진의 어깨를 무겁게 했다.

류현진은 3-0으로 앞선 1회말 1사 1루에서 잰더 보가츠에게 유격수 병살타를 유도했으나 2루수 키케 에르난데스의 베이스 커버가 늦었다. 유격수 크리스 테일러가 주춤거리다가 1루로 공을 뿌렸지만, 보가츠가 먼저 1루를 밟아 내야 안타가 됐다.

주요기사

흔들린 수비에 실점을 피하지 못했다. 2사 만루에서 류현진은 앤드루 베닌텐디에게 유격수 내야 안타를 맞았다. 베닌텐디의 타구를 잡은 테일러가 송구 실책을 했고, 1루수 데이비드 프리즈도 포구를 하지 못한 사이 주자 2명이 홈을 밟았다.

류현진은 그러나 무너지지 않았다. 이후 더 이상의 점수를 내주지 않고 보스턴 타자들을 요리해나갔다. 실점 후 1회 2사 부터 5회 2사까지 12타자 연속 범타 행진을 벌였다. 6회와 7회도 삼자범퇴로 깔끔하게 막았다.

그러나 끝내 불펜이 류현진을 울렸다. 류현진은 4-2로 앞선 8회 마운드를 페드로 바에스에게 넘겼다. 그러나 바에스는 8회말 선두 보가츠와 후속 마르티네스에 백투백 홈런을 맞았다. 단숨에 4-4 동점이 되며 류현진의 승리 요건도 허무하게 날아갔다.

양팀은 정규 이닝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했고, 연장 12회 혈투 끝에 다저스가 7-4로 이겼다.

MLB닷컴은 “올스타전 선발 투수로 나섰던 류현진은 1회 불운하게 2실점을 했지만 7이닝을 견고하게 막아냈다”고 평했다. “(8회초까지) 2점차 리드를 잡고 있었지만, 다저스 불펜이 류현진의 승리를 날렸다. 바에스가 등판하자마자 연속 타자 홈런을 허용했다”고 덧붙였다.

LA 타임스의 분석도 비슷하다. “류현진이 올스타전 이후 첫 등판에서 7이닝 8피안타 6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불운한 2점을 내주며 출발했지만, 7이닝을 던졌다. 류현진은 순항 중이었으나 (7회까지) 94개의 공을 던졌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가장 든든한 구원 투수인 바에스를 선택했다. 다저스의 리드는 순식간에 사라졌다”고 썼다.

승리는 거두지 못했지만, 어려운 상황에서도 자신의 역할을 다한 류현진의 존재감은 숨겨지지 않았다.

CBS스포츠는 류현진이 1회 실점을 했으나 남은 6이닝 동안 보스턴 상대로 3피안타 1볼넷에 그치며 추가 실점하지 않은 점을 짚었다. “류현진은 올 시즌 15번째 퀄리티스타트(QS; 선발 6이닝 이상 3자책점 이하)를 달성하며 이 부문 공동 2위에 올랐다”며 “시즌 평균자책점 1.78, WHIP(이닝당 출루 허용률) 0.93, 삼진/볼넷 비율 9.55를 기록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의 선두주자로 자격이 있다는 걸 계속해서 보여주고 있다”고 평했다. 평균자책점과 삼진/볼넷 비율은 전체 1위, WHIP는 전체 2위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