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소녀시대의 ‘택시’ 개사해 소생 캠페인 참여한 간호사들
더보기

소녀시대의 ‘택시’ 개사해 소생 캠페인 참여한 간호사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입력 2019-07-10 11:36수정 2019-07-10 14: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 응급실에서 근무하는 의료진 30여 명이 10일 ‘닥터헬기 소리는 생명입니다(소생)’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들은 옛 걸그룹 소녀시대의 ‘택시’를 닥터헬기 응원곡으로 개사한 뒤 이 노래에 맞춰 춤을 추며 캠페인을 벌였다.

윤지숙 수원병원 응급실 수간호사는 “영상을 찍으면서 닥터헬기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면서 “응급 의료 취약 지역에는 헬기가 유일한 이송 수단이다. 닥터헬기가 이착륙할 때 내는 소리는 지나가는 순간의 소음인 만큼 참아주시면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소생 캠페인 동영상은 응급실 간호사들이 약 일주일간 공동 작업한 결과물이다. 윤 수간호사는 “원무과 응급실 등 병원 근무자들이 짬짬이 소생 캠페인에 동참해서 영상을 완성시켰다”며 “닥터헬기의 소음을 생명을 살리는 즐거운 음악으로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수원병원 응급실 의료진은 다음 소생 캠페인 릴레이 참여자로 보건의료노조 나순자 위원장,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응급의학과 김진휘 과장을 추천했다.

이진한 의학전문기자·의사 likeday@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