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쇼호스트’ 유난희 “1시간에 100억”…최악의 방송 사고는?
더보기

‘쇼호스트’ 유난희 “1시간에 100억”…최악의 방송 사고는?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9-06-26 17:52수정 2019-06-26 1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 1호 쇼호스트’ 유난희가 업계 최초로 100억 매출을 달성한 일화를 공개했다.

유난희는 25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업계 최초 기록’ 에피소드를 대방출했다.

유난희는 "홈쇼핑 방송이 1995년부터 시작됐는데, 1996년도 쯤에 다른 분들은 시간당 500만 원 판매할 때 저는 1시간에 1억을 팔았다"고 말했다.

그 다음해인 1997년에는 최초로 보석을 2시간에 7억원 어치 팔았으며, 2000년대 초반에는 가전제품으로 1시간에 100억 매출을 올렸다고 설명했다.

또 그릇을 판매하던 중 단단함을 증명하기 위해 ‘던지기’라는 파격적인 방법을 택했던 일화에 대해서도 전했다.

유난희는 "접시를 살짝 던졌더니 안 깨지더라. 주문이 엄청났다"면서 "PD가 계속 던지자고 했는데 양쪽에서 날아오던 그릇끼리 부딪혀서 다 깨졌다"고 모두가 충격에 빠졌던 상황을 회상했다.

당시 반지를 착용하고 있던 유난희는 불현듯 보석 공부로 알게된 지식이 떠올랐다고. 그는 "모든 보석을 컷팅하는 건 다이아몬드다. 다이아몬드도 다이아몬드로 컷팅한다. 강한 것들이 만나면 깨진다. 이 그릇이 그만큼 강하다. 다이아몬드처럼 같이 부딪히지 않게만 조심해 달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결국 2500세트를 완판했다는 유난희는 "순간 지옥을 경험했다"며 "쇼호스트는 늘 준비가 돼 있어야 하는 구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