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국서 81세 아마추어 골퍼, 하루에 홀인원 2번 ‘진기록’
더보기

미국서 81세 아마추어 골퍼, 하루에 홀인원 2번 ‘진기록’

뉴스1입력 2019-06-26 17:08수정 2019-06-26 17: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에서 81세 골퍼가 하루에 두 차례 홀인원을 하는 진기록이 나왔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닷컴은 26일(한국시간) “최근 미국 아칸소주 핫스프링스 빌리지의 코테즈 골프코스에서 척 밀러라는 81세 남성이 하루에 홀인원을 두 번 했다”고 전했다.

첫 번째 홀인원은 135야드 12번 홀에서, 두 번째 홀인원은 138야드 17번 홀에서 나왔다.

밀러는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12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했을 때는 그저 기뻤다”며 “17번 홀에선 티샷이 멀리 날아가지 않았지만 땅이 건조하고 경사가 져 있어 공이 계속해서 굴러갔다. 공이 그린에 올라가자 같이 라운드하던 친구가 ‘공이 들어갈 것 같다’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골프닷컴은 “일부 연구에 따르면 홀인원이 나올 확률은 1만2500분의 1 정도이고, 한 라운드에서 홀인원이 두 번 나올 확률은 1억분의 1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75세 남성이 연이틀 홀인원을 기록한 소식을 전했다.

미국 네바다주 서머싯 컨트리클럽에서 짐 베이커라는 75세 남성은 지난 13일 15번 홀, 14일 3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골프다이제스트에 따르면 아마추어가 이틀 연속 홀인원을 기록할 확률은 570만분의 1에 불과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