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첫 우승 목마른 부산고 “인상고 돌풍 여기까지”
더보기

첫 우승 목마른 부산고 “인상고 돌풍 여기까지”

이헌재 기자 , 조응형 기자 입력 2019-06-26 03:00수정 2019-06-28 17: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16강전 막강한 방망이에 맞서… 한박자 빠른 투수교체 먹혀
안타 28개 난타전 끝 9-4 승리… 8회까지 5-1 앞선 마산용마고
9회 중앙고에 쫓기다 1점차 환호… 배재고는 서울팀 유일하게 8강
부산고 정현수(왼쪽)가 2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인상고와의 16강전에서 8-4이던 8회말 홈 슬라이딩을 하며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이날 부산고는 이번 대회에서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인상고를 9-4로 꺾고 8강전에 진출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전교생이 88명에 불과한 인상고는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에서 최대 이변을 일으킨 팀이다. 23일 대회 2회전에서 야구 명문 북일고를 15-2, 5회 콜드게임으로 꺾었다.

하지만 인상고의 돌풍은 16강이 끝이었다. 인상고의 앞을 막아선 팀은 또 다른 명문교인 부산고였다.

부산고는 25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대회 16강전에서 28개의 안타를 주고받는 난타전(부산고 17개, 인상고 11개) 끝에 9-4로 승리하고 8강 진출 티켓을 따냈다.

화끈한 공격 야구가 트레이드마크인 인상고는 1회초 이승환(3학년)과 박제범(2학년)의 적시타로 2점을 먼저 얻으며 또 한 번의 이변을 노렸다. 1회말 곧바로 3점을 내준 데 이어 3회에도 추가점을 허용해 2-4로 뒤졌지만 4회초 이승호가 다시 한번 2타점 동점 적시타를 쳐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주요기사

부산고는 한 박자 빠른 투수 교체로 맞섰다. 선발 투수 이재욱(3학년)이 흔들리자 4회초 곧바로 에이스 한승주(3학년)를 투입했다. 한승주가 3과 3분의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은 뒤 8회부터는 또 다른 3학년 투수 신용상을 내세워 나머지 2이닝을 책임지게 했다.

김성현 부산고 감독은 “이전 경기부터 인상고의 타선이 너무 좋더라. 내일을 생각하지 않고 투수 운용을 할 수밖에 없었다. 투수들이 잘 막아주는 동안 타선이 제몫을 해내면서 이길 수 있었다”고 말했다.

7번 타자로 나선 부산고 김형욱(2학년)은 4-4 동점이던 5회말 1사 1, 3루에서 좌중간을 꿰뚫는 2타점 결승타를 쳐내 승기를 가져왔다. 김형욱은 이날 1회 유격수 내야안타, 중월 2루타 등 5타수 3안타 3타점으로 팀 공격을 이끌었다.

지난해까지 황금사자기에서 준우승만 네 차례(1965, 1966, 1972, 1992년) 차지했던 부산고는 올해 첫 우승에 도전한다. 김 감독은 “유독 인연을 맺지 못했던 황금사자기를 올해는 꼭 들어올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부산고는 이날 중앙고를 5-4로 꺾은 마산용마고와 27일 8강에서 맞붙는다. 2014년 이후 지난해까지 세 차례나 황금사자기 결승에 진출하고도 우승컵을 들어올리지 못했던 마산용마고는 왼손투수 권태우(3학년)의 5와 3분의 1이닝 1실점 호투와 찬스마다 터진 타선에 힘입어 신승을 거뒀다.

배재고는 역전에 재역전을 거듭하는 혈투 끝에 세광고를 10-5로 꺾고 마지막 8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5-5 동점이던 7회초 상대 실책으로 한 점을 앞선 배재고는 9회초 대거 4점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충암고와 휘문고, 경기고 등 서울지역 팀들이 줄줄이 탈락한 가운데 배재고는 서울 팀 중 유일하게 8강에 올라 자존심을 지켰다.

26일 8강전에서는 광주동성고와 광주일고(15시), 부산정보고와 유신고(18시)가 맞붙는다. 광주지역 라이벌 동성고와 광주일고의 맞대결은 이번 대회 최고 빅매치 중 하나로 꼽힌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팀 광주일고는 올해 주말리그 전라권A에서 1위, 동성고는 전라권B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헌재 uni@donga.com·조응형 기자
#황금사자기#부산고#인상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