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지민 ‘인생投’… 돌풍의 부산정보고, 경기고도 삼켰다
더보기

남지민 ‘인생投’… 돌풍의 부산정보고, 경기고도 삼켰다

김배중 기자 , 이헌재 기자 입력 2019-06-25 03:00수정 2019-06-2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7이닝 무실점 올해 최고 투구… 체인지업-145km 직구 위력적
8회 상대 실책 틈타 재역전
충훈고는 우승후보 충암 격파, 포수 원민기 세 차례 주자 잡아
충훈고 김서원(왼쪽)이 2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전에서 7회 초 충암고 송승엽을 2루에서 아웃시킨 뒤 병살을 노리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7이닝 6탈삼진 4피안타 2볼넷 무실점. 부산정보고의 에이스 남지민(3학년·사진)은 24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3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16강전에서 고교야구 주말리그 서울권A 1위 경기고를 맞아 ‘올 시즌 최고’의 투구를 펼쳤다.

마지막 105번째 공(한 경기 제한 투구 수)까지 상대 타자의 헛스윙 삼진을 이끌어낼 정도로 공에 힘이 넘쳤다. 패스트볼 최고 시속은 145km였고, 종으로 떨어지는 슬라이더(최고 133km), 왼손타자 바깥으로 살짝 꺾이는 체인지업(최고 127km) 모두 스카우트들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남지민이 마운드를 내려간 뒤 8회에 이르러 경기고는 기지개를 켰다. 4번 타자 장규빈(3학년)이 1사 2, 3루에서 3점 홈런을 터뜨리며 전세를 역전(3-1)시킨 것. 하지만 기쁨도 잠시 부산정보고는 8회말 경기고 2루수, 투수, 우익수의 3연속 실책을 틈타 4점을 내며 재역전승(5-3)을 거뒀다. 남지민의 ‘인생투’가 팀원들의 ‘승리 DNA’를 일깨운 셈이다.


중학교 때부터 두각을 드러낸 남지민은 지역 명문 경남고, 부산고 진학 대신 선수 층이 얇은 부산정보고 진학을 택했다. 1학년 때부터 많은 출전 기회를 얻으며 실력을 기른 그는 3학년 첫 전국대회에서 투타를 안 가리고 자신의 진가를 제대로 선보이고 있다. 그의 맹활약에 부산·제주권 4위 팀은 세간의 예상도 비웃고 있다. 남지민은 “재역전승을 거둬 우리 모두 큰 자신감을 얻었다. 투수 등판은 (105구 투구로 4일 휴식 후 등판이 가능해) 29일 결승전에서 가능하다. 그 전까지 8강(26일)·준결승전(28일)에서 방망이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언더도그(우승이나 이길 확률이 적은 팀이나 선수)의 반란’의 주인공은 부산정보고만이 아니었다. 같은 날 충훈고(경기권A 2위)도 우승 후보로 꼽힌 충암고(서울권B 1위)를 4-3으로 꺾고 8강에 올랐다.

충암고가 1회초부터 점수를 내며 낙승이 예상됐지만 충훈고도 끈질기게 따라붙었다. 5회초까지 두 팀이 3-3으로 맞서는 등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다. 결정적인 순간 나온 몸에 맞는 공 2개가 양 팀의 균형을 깼다. 5회말 충훈고 선두타자 신의진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뒤 변상우가 번트를 시도했는데, 타구를 잡은 투수 김범준(이상 3학년)이 2루로 던진 공이 이번에는 2루심의 몸에 맞았다. 1사 1루가 될 뻔한 상황이 무사 1, 2루 찬스로 뒤바뀐 뒤 충훈고가 1점을 달아났고, 그대로 결승점이 됐다.

충훈고 포수 원민기(3학년)는 투수의 투구를 받아 2루로 송구해 3루 쪽으로 치우쳐 있던 2루 주자를 2차례 아웃시켰고, 2루로 도루하던 주자도 한 차례 잡는 등 야전 사령관으로 팀 동료들의 기를 제대로 살렸다. 원민기는 “충암고 경기 영상을 보고, 상대해본 다른 학교 친구들로부터 정보를 얻어 충암고 선수들의 성향을 자체적으로 분석했는데 잘 맞았다”며 “대회 전 목표(8강 진출)를 이뤘다. 이제 더 높은 곳을 바라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유신고(경기·강원권 1위)만 체면을 지켰다. 성남고(서울권B 3위)와의 대결에서 1학년 박영현의 6과 3분의 2이닝 8탈삼진 1피안타 무실점 호투를 앞세워 4-1로 승리했다. 유신고는 26일 부산정보고와 4강행 티켓을 놓고 대결한다.
 
김배중 wanted@donga.com·이헌재 기자
#황금사자기#부산정보고#충훈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