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채무 변제 완료’ 김영희 “놀란 마음에 단 댓글 깊이 반성”
더보기

‘채무 변제 완료’ 김영희 “놀란 마음에 단 댓글 깊이 반성”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6-20 09:25수정 2019-06-20 09: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포츠동아 DB)

지난해 12월 모친의 채무로 ‘빚투’ 논란에 휩싸였던 개그우먼 김영희가 피해자와 원만한 합의를 끝낸 후 심경을 밝혔다.

김영희는 19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웃음을 드려야 하는 개그우먼으로서 이런 글을 올리는 것조차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뿐”이라고 입을 열었다.


김영희는 “2018년 12월 빚투 사건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특히 인스타에서 제가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단 댓글로 인해 많은 분들이 노여워하신 것을 알고 있다”고 적었다.

이어 “그때 저는 20년간 아버지와 연락을 끊고 지냈기에 자세한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해 놀란 마음에 단 댓글이었다. 지금은 잘못된 대처임을 마음 깊이 느끼고 반성하고 있다. 제 잘못이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또 “부도가 난 후 왕래 없이 지낸 아버지이지만 그의 자식이기에 알게 모르게 제가 누리고 살았을 것들에 대해 생각하면 많은 분들의 분노와 질타도 당연히 제 몫이라 생각한다. 오랜 두드림 끝에 피해자분들의 넓은 이해와 아량으로 합의가 원만히 진행됐다”고 과정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오랜 세월 상처 받으신 것에 대해 지금도 진심으로 사죄하고 앞으로도 반성하며 살아가겠다.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어머니와 저에 대한 많은 이야기로 정말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격려의 한마디로 버틸 수 있었다.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했다.

지난해 12월 A 씨는 1996년 김영희 부모에게 6600만 원을 빌려줬으나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 논란으로 인해 김영희는 고정 출연 중이던 MBC FM4U ‘두시의 데이트’와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 동치미’에서 하차했다.


▼김영희 SNS 글 전문▼

웃음을 드려야 하는 개그우먼으로서 이런 글을 올리는 것조차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저는 2018년 12월 빚투 사건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특히 인스타에서 제가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단 댓글로 인해 많은 분들이 노여워하신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때 저는 20년간 아버지와 연락을 끊고 지냈기에 자세한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해 놀란 마음에 단 댓글이었습니다.

지금은 잘못된 대처임을 마음 깊이 느끼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 잘못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부도가 난 후 왕래 없이 지낸 아버지이지만 그의 자식이기에 알게 모르게 제가 누리고 살았을 것들에 대해 생각하면 많은 분들의 분노와 질타도 당연히 제 몫이라 생각합니다.

오랜 두드림 끝에 피해자분들의 넓은 이해와 아량으로 합의가 원만히 진행되었습니다.

오랜 세월 상처 받으신 것에 대해 지금도 진심으로 사죄하고 앞으로도 반성하며 살아가겠습니다.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어머니와 저에 대한 많은 이야기로 정말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격려의 한마디로 버틸 수 있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